붉은 샐비어와 함께 있는 것은 123만 헥타르를 차치하는 세계에서 가장 넓게 자리한 갈대다. 이 넓은 갈대 지대는 기후 조절, 물 보존, 좋은 습지 생태 환경 형성뿐만 아니라, 새들이 머물고, 먹이를 잡으며, 번식할 수 있는 거처를 제공한다. 갈대 지대는 287종의 조류 서식지로, 블랙빌드걸의 번식지이고, 야생 두루미가 겨울을 나는 최북단이자 번식하는 최남단 지역이다. 백조, 왜과리, 백로, 흰 뺨 검둥오리, 개리 및 점박이물범이 서식한다. 이곳은 바다새들의 낙원이자 해양 생물들의 천국이다. ST. PETERSBURG, Russia, September 17, 2018/PRNewswire/ — The 2nd 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 the national fishery sector’s premier event, took place in St. Petersburg on 13-15 September 2018.올해 5조원 넘게 순유입…액티브펀드는 6천억원 이탈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증시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인덱스주식펀드에는 5조원 넘는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달 17일 현재 인덱스주식펀드의 전체 설정액은 24조3천40억원으로 연초 이후 5조4천153억원 순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인덱스주식기타펀드의 설정액이 3조7천374억원 늘었고 인덱스주식섹터펀드도 1조4천684억원 증가했다. 또 인덱스주식코스피200펀드도 2천96억원이 추가 설정되는 등 올해 인덱스주식펀드에는 골고루 자금이 유입됐다. 이는 액티브주식펀드의 설정액이 같은 기간 5천935억원 순감한 것과 대비된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액티브보다 가성비가 좋은 인덱스펀드가 선호되는 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공모펀드 시장의 특징”이라며 “시장 조정 국면에서도 수수료가 저렴한 인덱스펀드를 선호하는 투자자들이 많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덱스 펀드의 수익률이 더 높은 것은 아니다. 코스피는 작년 마지막 거래일인 12월 28일 2,467.49에서 이달 17일 2,303.01로 164.48포인트(6.67%) 하락했다. 결국 같은 기간 인덱스주식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7.98%로 코스피 수익률을 하회할 뿐만 아니라 액티브주식펀드의 평균 수익률(-5.57%)에도 못 미쳤다. 송고”평양공동선언, 한반도 평화·안보·비핵화 진전 보장 소망”(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평양공동선언 합의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평양에서 이틀간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우리에게 외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남북교역 8년만에 최저, 북중무역은 사상 최대(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 작년 남북교역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면에 북중무역은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의 ‘2013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남북교역액은 전년(19억7천620만 달러) 대비 41.9% 급감한 11억4천89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0억5천500만 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북반출(수출)이 5억3천182만 달러로 41.1% 줄었고, 대북반입(수입)도 6억1천718만 달러로 42.5% 감소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남북 간 인·물적 교류를 잠정 중단한 ‘5.24 조치’ 이후 4억∼7억 달러 규모의 일반·위탁가공교역이 거의 소멸한 가운데 그나마 남북교역의 명맥을 잇던 개성공단 교역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영향이 크다. 이에 반해 작년 북중무역액은 10.4% 증가한 65억4천469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무역은 2009년 26억2천460만 달러, 2010년 34억6천567만 달러, 2011년 56억2천919만 달러, 2012년 59억3천54만 달러 등으로 연평균 40% 이상의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9년 63.9%에서 점차 낮아져 작년에는 17.6%(약 6분의 1)까지 떨어졌다. 농·수·축산물, 섬유제품 등 주요 교역품은 거래처가 이미 중국으로 옮겨가 대북 교역 격차를 견인하고 있다고 무협 측은 전했다.[로이터 제공]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주민 2명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18일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은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서 팔레스타인인 2명이 이스라엘군 항공기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분리장벽에 접근해 의심스러운 물체를 설치한 것을 발견한 뒤 공습했다고 밝혔다.

▲ 건국대는 KU융합과학기술원 윤대진 교수가 한국식물학회 제35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임기는 2019년 1월부터 2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 각 부처의 내년도 예산 편성을 위한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따내려는 치열한 ‘예산전쟁’ 대열에 국방부라고 예외는 아니다. 국방부도 전날 기획재정부에 내년도 국방예산 편성안을 제출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내년 국방예산안 규모에 대해 국방부와 기재부 모두 입을 다물고 있어 정확한 액수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올해 국방예산 43조 원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올해 국방예산은 자주국방 능력을 갖춘 강한 군대 육성 차원에서 2009년(전년 대비 7.1% 증가) 이후 최고 수준인 6.9%를 증액했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방위력 개선비도 10.5% 대폭 확대해 편성한 바 있다. 내년도 국방예산이 올해보다 오를 것이란 전망은 북한의 고도화된 핵·미사일 위협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 강대국의 군사 대국화 움직임 등으로 어느 때보다 ‘자주국방’에 대한 열망이 정부 내에서 공통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국방예산이 더 늘어야 한다는 인식이 어느 정부 때보다도 확고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런 인식의 흐름에 편승해 군 관계자들은 내심 문재인 대통령 재임 기간에 국방예산 50조 원 달성을 희망하고 있다. 각 군이 국방부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규모를 합한 결과 50조 원에 육박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실제 국방부는 각 군이 요구한 예산안을 줄이고 줄여 기재부에 제출했는데 그 규모는 50조 원을 밑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우리나라 국방예산이 50조 원이라면 이는 올해 일본 방위비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지난 3월 일본 국회를 통과한 방위비는 역대 최대이자 전년보다 1.3% 증가한 5조1천911억 엔(약 52조6천600억 원)에 달한다. 최근 급격히 군사력을 늘리는 일본과 국방예산 수준이 비슷해지는 것이다. 군은 국방예산 증액을 견인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비 3축 체계 전력 확보를 꼽고 있다.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 등 한국형 3축 체계를 2020년 초반까지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축 체계 전력과 이 체계를 구현하는 플랫폼 확보를 위한 올해 예산은 작년 대비 5천509억 원이 증가한 4조3천628억 원이다. 핵심 전력으로 정찰위성(425사업), 장거리공대지유도탄, 전술지대지 유도무기(KTSSM), 장거리지대공 유도무기, 사거리 확장형 패트리엇(PAC-3 MSE형) 미사일, 대량응징보복 작전 구현을 위한 각종 탄도미사일, F-35A 스텔스 전투기, 3천t급 잠수함 등이다. 이런 핵심 전력을 필두로 해서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편성된 3축 체계 예산은 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부회장의 이번 첫 방북으로 삼성도 현대처럼 대북사업의 물꼬가 본격적으로 트일지에 재계가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삼성전자만 놓고 보면 북한의 인프라와 기술 숙련도 등을 감안할 때 과거처럼 가전제품을 위탁가공 생산하는 것 외의 협력모델을 떠올리기 어려워 보인다. 그러나 삼성그룹 계열사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건설·조선·상사·바이오·광고 등 검토해볼 만한 대북사업 시나리오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CNN도 이날 이 부회장의 방북을 조명하면서 “남북한 경제가 연결되고, 한국이 아시아 대륙과 연결될 수 있는 육로가 생기고, 수익성이 높은 무역과 인프라가 개방될 수 있는 계획들을 문재인 정권이 제시했다”며 “이런 계획은 결국 삼성과 다른 재벌들에도 (사업적)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런 신뢰저하를 어떻게 해결할까? 그 방법의 하나는 종합적인 통계개혁에 나서는 것이다. 통계 산정방식에 문제가 있다면 보완해야 한다. 전문가 의견, 외국 사례 등을 참고하고 공청회 등 세심한 과정을 거쳐 고칠 것은 고쳐야 한다. 다만, 기존 산출 방식의 통계도 일정 기간 함께 발표해야 정부에 유리하게 바꿨다는 의심을 차단할 수 있다. 통계청장 임기를 법으로 명시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언제든지 교체될 수 있는 통계청장은 정부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정부 기관은 현행법에 따라 통계치를 공식발표 전날 낮 12시 이후에는 받아볼 수 있는데, 이것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고민해봐야 한다. 통계수치가 밖으로 나갈 수 있어서다.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비스페놀A는 다양한 음식 용기나 포장재에 사용됐는데 노출될 경우 정상적인 사춘기 발달을 교란시킬 수 있어 많은 국가에서 영유아 용기에는 절대적으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비스페놀A는 여성의 난포액, 양수, 모체, 태아에서도 검출된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월경주기나 가임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최근에는 한국인의 혈청 내 비스페놀A 농도가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프탈레이트 및 그 분해물질은 다양한 화장품, 비누, 향수, 음식 포장재 등에 존재한다. 여러 여성질환이나 월경주기 교란 등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나 프탈레이트의 단독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 규명해야 할 것이 많다. 또 프탈레이트는 체내에 유입되면 다양한 대사물질로 분해돼 각각의 성분이 정확하게 어떻게 질병 유발에 영향을 미치는지 추적하기가 까다롭다. 이런 내분비교란물질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여성질환은 자궁내막증, 월경주기 이상, 가임력 저하, 조기 난소부전 등이 있다. 2015년 북미의 한 연구팀이 약 15가지의 내분비 교란물질을 분석한 결과, 가장 높은 수준으로 검출된 노출군이 저농도 노출군에 견줘 폐경이 4년 가까이 빨랐다는 보고가 있었다. 자궁내막증 역시 내분비 결국 남북정상이 아직 ‘빈칸’으로 남겨진 비핵화와 관련해 어떤 성과물을 낼지, 그리고 이에 대해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중대 기로게 서게 될 전망이다.▲ 경영지원본부장 채화석 ▲ 기획조사본부장 이후형 ▲ 협력사업본부장 이명수 ▲ 회원사업본부장(나주지부장 겸직) 강조병 (광주=연합뉴스) 송고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가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주관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았다.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특히 이번 강좌 개설은 방통대 측의 요청에 따라 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현재 인도에는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한 워터파크에서 열린 음악축제 도중 약물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인 7명이 사망했다고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이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관리에 따르면 전날 밤 하노이 서호 워터파크에서 열린 전자음악 축제 ‘트립 투 더 문’에 참여했던 젊은이 12명이 심정지 또는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 왔다. 병원의 응급 처치에도 7명은 사망했고 나머지 5명은 여전히 혼수상태다. 경찰은 워터파크를 잠정 폐쇄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도 진행했다. 현지 관리인 도 안 투언은 “사망자에 대한 약물 검사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겠지만, 일단 약물 과다복용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워터파크에서 ‘웃음을 유발하는 가스’로 알려진 아산화질소와 마약류가 들어 있는 풍선도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문 대통령, 15만 평양 관중에 연설…”우리 함께 새 미래로 나아가자” / 연합뉴스 (Yonhapnews)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무리한 차로 변경으로 시내버스를 충격해 버스 승객 송고 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 지능형 “Eye in the Sky”는 수많은 인파 속에서 범죄자를 찾을 수 있다. 에어컨디셔너, 텔레비전, 청소기 로봇 등은 더욱 똑똑한 “뇌”를 갖게 되며, 삶에 편리성과 재미를 더한다. 3D 프린팅은 “맞춤화”를 지원하고, 그림이 업로드되는 한 “프린팅”을 보장한다. “지능”은 이미 인간 삶 속에 스며들었다. 기존의 생산 라인은 지능형 공장 건설을 위해 활력을 갱신할 수 있다. 지능형 제조 기술의 개발이 부상하며, 기존 난징의 제조업체는 변혁과 업그레이딩을 통해 기회를 잡고, 난징의 고품질 발전에 “지능형” 파워를 제공했다. 당장 같은 합의를 놓고도 아사드 정권과 반군이 정반대 해석을 내놨다. 18일 시리아 친정부 신문 ‘알와탄’은 러시아·터키의 합의에 따라 시리아 국가기관이 이들립으로 복귀하게 된다고 익명의 러시아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무장조직이 중화기를 모두 넘기고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퇴각한 후 이들립에서 시리아 공권력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이들립의 FSA 지휘관은 “이번 합의로 이들립이 FSA 통제 아래 남을 것이며, 시리아 전역을 장악하려던 아사드의 꿈은 소멸했다”고 해석했다.

이는 한국 경제가 고용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 일부 장치산업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수출이 3천998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6% 증가한 것에도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의 기여가 컸다. 이런 산업은 생산이 늘어나고 수출이 증가해도 일자리를 충분히 만들지는 않는다. 한마디로 한국 경제는 고용 없는 성장에 빠져들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러시아 요구 반영돼”…러, 지난달 말 중간보고서 채택 가로막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 보고서 거부 입장을 철회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주재 러시아 상주대표부는 대북제재위원회 독립전문가패널의 보고서에 더는 이견이 없다고 표도르 스트르쥐좁스키 대표부 대변인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트르쥐좁스키 대변인은 “이제 우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보고서를 회람하는데 아무런 장애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행 중간보고서 채택이 조만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법과 트럼프 행정부와 맺은 합의를 어길 경우 제재 조치를 부활토록 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의원(공화)과 크리스 밴 홀렌 의원(민주)을 포함한 양당 소속 의원 각 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해 18일(현지 시간) 상정 절차를 밟았다. 상무부에 대해 ZTE의 준법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90일마다 제출하고 이 회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상원 소관 위원회들에 보고토록 한 것이 법안의 골자다. 이와 함께 ZTE의 위법 행위나 합의 불이행이 드러나면 이 회사가 보증금으로 예치한 4억 달러를 상무부에 지급토록 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부터 15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중국 지린성(吉林省) 투먼시(圖們市)를 방문한다. 방문 기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2018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고 투먼시와 교류의향서를 교환한다. (포항=연합뉴스) 송고전문가 “명예훼손으로 보긴 어렵지만 초상권 침해 손해배상 소송 가능”수영복 사진 몰래 촬영했다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소지(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방송인 엘제이(LJ·본명 이주연)가 아이돌 출신 배우 류화영씨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며 류씨의 사진 여러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류씨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씨는 해당 게시물에 “허락을 받고 올리는 것도 아니면서 왜 오해할만한 글로 자꾸 괴롭히느냐”면서 “명예훼손으로 신고하겠다”는 댓글을 남겼다.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Founded in 1907, the Los Angeles Auto Show (LA Auto Show(R)) is the first major North American auto show of the season each year. In 2016, the show’s Press & Trade Days merged with the Connected Car Expo (CCE) to become AutoMobility LA™, the industry’s first trade show converging the technology and automotive sectors to launch new products and technologies and to discuss the most pressing issues surrounding the future of transportation and mobility. AutoMobility LA 2018 will take place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Nov. 26-29, with manufacturer vehicle debuts intermixed. LA Auto Show 2018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AutoMobility LA is where the new auto industry gets business done, unveils groundbreaking new products and makes strategic announcements in front of media and industry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globe. LA Auto Show is endorsed by the Greater L.A. New Car Dealer Association and is operated by ANSA Productions. To receive the latest show news and information, follow the LA Auto Show on Twitter. Listen to past panels, interviews, and keynotes on AutoMobility LA’s new podcast at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Director of PR & Marketing Brea Carter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노동계 임금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출장샵콜걸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정보를 공개했다.

보건부 장관, 석사학위 성적조작·표절 논란으로 사퇴같은 대학서 제1당 대표도 수학…사퇴요구 직면 이와 관련해 미 국방부는 주요 폭격 대상이 될 시리아 내 화학무기 시설 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만약 화학무기가 사용된다면 이를 외면하지 않고 독일 역시 군사적 행동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임스 제프리 미국의 시리아 특별대표는 지난주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 공격을 준비 중이라는 수많은 증거가 있다고 경고했다. 아사드 정권은 그동안 반군에 지속적으로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오고 있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아사드 정권은 올해만 세 차례의 염소가스 공격을 하는 등 지금까지 송고 국세청은 이에 앞서 세무조사 계획과 탈세 사례 등을 잇달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역외탈세 혐의가 있는 법인 65개와 개인 28명 등 93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했다. 지난달 말에는 공익법인을 악용한 대기업 탈세 혐의에 대해 전수 검증을 추진한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이 ‘열린 정부’의 세계적 동향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열린정부파트너십(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오찬에 참석한 특별수행원들은 저마다 평양냉면 맛을 호평했다. 가수 지코는 “제가 먹어온 평양냉면 맛의 최대치를 생각하고 먹었는데 전혀 다르더라”라며 “소스를 가미해 먹는데 밍밍하지 않고 매콤하면서도 맛이 확실히 느껴지되 자극적이지는 않은 균형 잡힌 맛”이라고 평가했다.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음미해 보면 깊은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집사람에게 여기서 먹은 냉면의 맛을 전해주겠다고 얘기하고 왔으니 그 맛을 잘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평양냉면 외에도 약쉬움떡, 콩나물김치, 잉어달래초장무침, 삼색나물, 록두지짐, 자라탕, 소갈비편구이, 송이버섯볶음, 수박화채, 우메기, 아이스크림 등이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대동강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으며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명절 연휴 때 역귀성 하는 트렌드에 더해 ‘호캉스’를 즐기려는 가족들이 많아지면서 호텔업계가 즐거운 마음으로 추석을 기다리고 있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명절은 호텔업계의 전통적인 비수기였으나, 작년 사상 최대로 긴 명절에 호황을 누렸던 호텔들은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좋은 실적을 낼 전망이다. 서울웨스틴조선호텔은 18일 기준 올해 추석 패키지 예약률이 작년 대비 약 30%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당일 예약이 많은 기간이라 예약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조선호텔은 전망했다. 조선호텔은 레트로에 복고 아날로그 감성, 현대적인 시각, 색감의 재미를 더한 ‘추석회동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은 추석 패키지를 포함 추석 기간 객실 예약률이 지난해 대비 약 30% 증가했다. 추석 패키지만 놓고 보면 작년보다 예약률이 현재까지 약 25% 증가했고, 기간이 아직 남아 추가 예약도 기대하고 있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은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실속 있는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다익선’ 패키지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경우도 시그니엘서울은 작년 대비 소폭 상승했고, 평주보다 2배 가량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롯데호텔월드는 현재 이미 거의 만실이다. 한화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더플라자’의 추석 패키지 예약률도 작년 대비 5% 정도 상승했다. 더플라자는 최근 소비 트렌드인 가심비(가격대비 높은 만족도)를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인테리어를 한 객실에서의 휴식과 특별한 기프트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추석 패키지를 마련했다. 한화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서울 특급호텔의 내국인과 외국인 투숙 비율이 유일하게 뒤집히는 기간이 명절”이라며 “이번에도 지방에서 올라오는 역귀성 고객은 물론 많은 분이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는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에서 활동하는 반(反)이란 조직에 송고 ◇ 육식보다 채식이 예방에 도움…50세부터는 매년 검진해야 전립선비대증 치료는 크게 약물요법과 수술로 나뉜다. 단순 전립선비대증의 1차 치료는 약물치료가 원칙이지만, 약을 먹어도 효능이 없고 계속해서 소변을 보기 불편한 사람은 비대해진 전립선 조직을 잘라내는 수술을 해야 한다. 전립선비대증의 수술 치료를 고려해볼 만한 사람은 ▲ 약물치료에 효과가 없는 사람 ▲ 소변이 수 시간 동안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를 경험한 사람 ▲ 과민성 방광·신장기능 저하 같은 이차 합병증 위험이 큰 사람 ▲ 방광결석이 생기는 경우 등이다. 문제는 수술 환자의 60%가량에서 정액이 나오지 않는 사정장애(역행성 사정)가 발생하고, 요실금이나 발기부전 위험도 있어 선뜻 수술을 결정하지 못하는 점이다. 하지만 전립선비대증 수술이 절개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발전하면서 부작용과 합병증 위험이 줄고 있다. 더욱이 최근에는 전립선을 절개하는 레이저의 발달로 절개 없이 전립선을 묶어 요도를 넓히는 시술법도 개발됐다. 현재 안전성과 효과를 검증받는 중이다. 전립선비대증은 예방이 불가능하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호르몬 체계의 불안정으로 전립선 세포의 수와 크기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다만 육식을 줄이고 채식을 많이 하면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실제로 동양인보다 육식이 많은 서양인과 서양에 사는 동양인에게 전립선비대증이 더 많다. 50세부터는 증상 여부에 상관없이 매년 전립선 검진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약 정밀검사가 부담된다면 가까운 비뇨의학과에서 요속검사로 소변 줄기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것도 방법이다. ◇ 전립선비대증 증상 – 소변이 처음에 잘 나오지 않고 기다려야 나온다 – 소변 줄기가 약해진다 – 소변이 중간중간 끊긴다 – 배에 힘을 주면서 소변을 본다 – 소변을 다 본 후에 팬티를 올리면 팬티가 젖는다 – 소변을 하루 8회 이상 본다 – 밤에 자다가 소변 때문에 2회 이상 일어난다 – 소변이 마려울 때 참을 수 없다 – 소변 볼 때 찌릿한 느낌이 든다

▲ 이종현씨 별세, 이언구(전 충북도의회 의장)씨 부친상 = 16일 오전 3시, 충주 탄금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 043-842-4444 (충주=연합뉴스) 송고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 송고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향하는 튼튼한 징검다리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김 국무위원장이 거듭 밝혀온 비핵화 의지의 진정성이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되어야 한다. 대통령 특사로 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며 ‘실천적 방안’을 언급한 대목을 주목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로서 역할 해야 한다. 전쟁 위기 상황을 대화 협상 무드로 반전시키고, 북측 당국자들의 돌출 발언으로 취소될 뻔했던 북미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외교력을 다시 발휘해 협상 촉진자, 중재자의 면모를 기대한다.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바자회를 연다고 소속사 송고 ‘완전한 비핵화’ 방법과 시간표에 대한 구체적 합의가 관건이다. 북미관계 정상화와 체제 보장, 신뢰구축에 대한 로드맵도 나와야 한다. 김 위원장이 언급했다는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남은 시간은 2년여에 불과하다. 동결, 신고, 사찰, 검증 등 정상적인 과정을 거치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파격적인 조치가 있어야만 가능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북미 양측이 두 번째 정상회담의 조속 성사와 회담 개최 시 성과를 위해 절박성을 갖고 지금부터 집중적인 협의를 벌여야 한다.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조속한 방북이 한 방법이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소셜미디어(SNS)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에서 독자를 확보한 스타 저자들의 신작이 계속 서점가를 주도한다. 14일 교보문고가 온·오프라인 도서 판매량을 집계해 발표한 9월 둘째 주 베스트셀러 순위 집계에 따르면 글배우 작가의 ‘오늘처럼 내가 싫었던 날은 없다’가 출간과 함께 18위로 진입했다. 이 책은 저자가 운영하는 온라인 고민상담소 ‘글배우 서재’에서 나눈 내용을 토대로 쓴 교양심리서. 저자의 SNS 구독자와 팔로워는 수만 명에 이르며, 그가 낸 시집 ‘걱정하지 마라’, 에세이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등은 모두 베스트셀러가 됐다. 경제·경영 분야에서도 블로그와 커뮤니티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블로거 저자의 도서가 관심을 끈다. ‘나는 오늘도 경제적 자유를 꿈꾼다’,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 ’10년 동안 적금밖에 모르던 39세 김 과장은 어떻게 1년 만에 부동산 천재가 됐을까?’ 등은 본명보다 인터넷상의 닉네임이 더 유명한 저자들의 신간이다. 최근 서점가에서는 동물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다. 고양이들의 사진이 담긴 ‘꼬부기와 쵸비라서 행복해’가 종합 24위에 진입했다. ‘히끄네 집’, ‘순무처럼 느려도 괜찮아’ 등 SNS 통해 팬을 확보한 고양이 포토에세이도 출간되자마자 관심을 모았다.

국제노동기구(ILO)가 세계금융위기를 반성한 뒤 2012년 내놓은 게 임금주도성장론이다. 세계 경제 저성장 원인이 임금 격차에 따른 소득 불균형이며, 이를 해소해야만 지속 성장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포용성장론의 하나다. 박상일 청주문화원장은 “청주읍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남석교는 고려 시대에 축조됐고, 지금의 돌다리는 수차례의 보수 끝에 조선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남석교의 축조 시기에 대한 학계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1975년 남석교 발굴에 나섰던 한 조사단은 이 돌다리가 조선 중기 이전에 축조됐다고 추정했고 청주대 박물관은 2004년 11월 축조 시기를 신라 진흥왕 이전으로 봤다. 청주대 박물관이 남석교의 장·단기적 활용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청주시는 복원 작업을 추진했다. 땅속의 남석교로 접근하는 통로를 만들거나 이 다리를 내려다볼 수 있도록 지상에 투명한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다. 복원 공법과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도 병행했다. 그러나 토지 보상비가 만만치 않은 데다 상권 위축을 우려하는 상인들의 반발 탓에 복원 사업은 첫 삽조차 뜨지 못했다. 남석교 밑이 모래땅이어서 복원에 나설 경우 육거리시장 지반 침하나 건물 붕괴가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금은 한국관광공사 청주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이 설치한 육거리시장 내 라이트캔버스를 통해 남석교의 옛 모습을 볼 수 있을 뿐이다. 이번 행사에는 크로스컨트리 경주, 기마 경주, 산악자전거, 카누, 외줄 타기, 바다 수영 등이 포함된다. 국내외 29개 팀이 Three Natural Bridges, Fairy Mountain, Baima Mountain, Furong Cave 및 기타 아름다운 명승지에서 경쟁한다.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상·하원의원, 각료, 판사, 국왕 등 면책특권 가진 이만 25만명산체스 총리 “부패인사 기소에 장애물, 없애겠다”…실현 여부 불투명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의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을 팔레스타인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정부는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사에브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은 이날 팔레스타인인들이 미국 관리로부터 트럼프 정부가 워싱턴DC에 있는 PLO 사무소를 폐쇄하기로 했다는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은 외신을 통해 먼저 전해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보수단체인 ‘연방주의자협의회’ 연설을 통해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데 이어 ‘친(親) 이스라엘’ 노선을 분명히 한 것이다. PLO는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건설을 목표로 1964년 결성된 후 국제사회에서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통한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에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강력히 반발했다.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것은 우리 국가와 지역의 평화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향해 전쟁을 선포한 셈”이라고 비판했다고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가 전했다.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도 미국의 결정에 대해 “트럼프 정부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집단적 탄압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위험한 상황은 미국이 이스라엘 범죄를 보호하기 위해 국제 시스템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의 땅과 민족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작년 12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한 ‘예루살렘 선언’ 이후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미국과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퇴원 때 강 할아버지에게는 항생제, 해열진통제, 진해거담제가 처방됐다. 당시 응급실 의사는 강 할아버지에 대해 불안정 협심증과 위식도역류질환이 의심된다고 적었다. 이후 사체 검안에서 강 할아버지의 직접사인은 급성심폐부전으로, 그 원인은 노쇠로 각각 추정됐다. 가족들은 강 할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장기간 흡연을 했고, 고혈압으로 약을 먹긴 했지만, 평소 채소나 생선 위주의 식습관과 운동 등으로 건강관리를 해와 응급실을 찾기 전만 해도 또래 노인보다 정정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장례를 치르던 4일 오전 10시반. 병원 응급실 의사한테 전화가 왔다. 할아버지가 응급실에 입원했던 2일 새벽에 했던 CT 검사에서 ‘혈전'(血栓·피떡)이 발견됐다는 것이었다. 가족들이 혈전이 혈관을 막은 게 사인일 수 있지 않으냐고 질문하자, 워낙 고령이시라 혈전이 직접적인 사인이라고만 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의사의 답변이 돌아왔다. 병원 측 과실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유족들은 결국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조정을 신청했다. 의료분쟁조정중재원은 의료사고로 인한 피해를 신속·공정하게 구제하기 위한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이다. 조사에 나선 중재원은 병원 응급실 검사 때 혈전 여부를 볼 수 있는 ‘디-다이머'(D-dimer) 검사 수치의 상승에 주목했다. 이 수치가 상승했다는 것은 혈전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물질이 많아졌다는 의미인 만큼 응급실에서 ‘폐동맥혈전색전증’을 고려했어야만 한다는 게 중재원의 판단이다. 하지만 당시 응급실 진료의사는 이런 검사를 해놓고도 수치의 상승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중재원은 짐작했다. 중재원은 “폐동맥혈전색전증을 생각지 못한 것은 병의 중함을 간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명시했다. 중재원은 강 할아버지에게 있었던 흉통이 응급 증상인데도 의사가 이를 준응급으로 분류한 점도 문제로 꼽았다. 또 중재원은 응급실 진료 의사가 응급으로 흉부 CT 소견을 받지 못한 데 대해서도 지적했다. 응급상황에 대비한 협진 체계(응급촬영 판독, 타과 협진 등)가 부적절했다는 것이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 송고(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휴기간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응급환자 진료와 안전사고 등 대량 환자 발생에 철저하게 대비하기 위해 송고▲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올해 1∼8월 북한이 손에 넣은 정제유 제품은 80만 배럴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송고야당 “방통위, KBS 직원 이메일사찰 확인·KBS 이사 해임 요구해야”이효성 방통위원장 “KBS 조사권 없어…이메일 로그기록 공개 요청할 것”(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신선미 기자 =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KBS 사내 특별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 활동의 불법성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방송통신위원회 간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공영노동조합이 진미위의 직원 이메일 불법 열람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직원들 이메일 불법 사찰은 대단히 중대한 사태”라며 “진실을 밝히는데 방통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법원이 KBS 진미위의 활동 중 징계 요구 규정 권리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진미위의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가 불가능해졌으므로 해체해야 한다”며 “진미위 운영규정을 의결한 KBS 이사장과 여권 이사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해임된 강규형 전 KBS 이사의 해임 건의 때처럼 불법 행위 성립과 KBS 명예 훼손 등을 이유로 여권 이사들의 해임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도 “피감독기관에서 불법적인 일이 벌어지면 당연히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KBS 입장을 따르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법원에 인용된 부분은 확실히 따라야 한다고 KBS에 전달하겠다. 이메일 로그 기록은 가급적 공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정권의 방송 장악 주장에 대해서는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KBS에 지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방송 장악을 위해 그렇게 했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방통위는 KBS에 대한 조사권이 전혀 없으며, 도덕적으로나 실질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여권 이사의 해임을 요구하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법원의 인용이 감사원 감사결과, 국민 청원이 있었던 강 전 이사 해임 때와는 차이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양평=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누구에게나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갖고 싶어하는 로망이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답고도 작은 정원들이 있다. 바로 가까운 경기도 양평이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르는 아파트 가격에 지치고 심드렁한 마음을 뒤로하고 신선하고 상큼한 볼거리를 찾아나서보자. 전원생활의 메카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양평에 알게 모르게 많은 정원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곳은 바로 양평군 옥천면이다. ‘더 그림’이라는 오래된 가든이 있다. 주인장이 수십 년에 걸쳐 가꾼 가든인데, 몇 년 전부터 일반에게 공개됐다. 입장하자마자 파랗게 깔린 잔디밭과 잘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에 감동한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 감성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순한 양 모양의 동상과 리트리버처럼 순한 동상도 있다. 경협주는 이날 개장 직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남북 정상의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발표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공동 기자회견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그다지 밝은 표정을 보이지 않자 일제히 떨어지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이 오르락내리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발표 내용에 연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 등 일부 성과가 포함되자 철도주 등 관련주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결국 이들 종목도 장 막판에 매물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 반전했다. 다만 대성미생물[036480](29.95%)과 중앙백신(3.42%), 이글벳[044960](2.20%) 등 일부 백신 관련주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발표에 상승했다. 또 남측 대표단 경제인들이 양묘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아시아종묘[154030](9.16%)도 급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