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ev69 과천

Home/Tag:카톡:ev69 과천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베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베네수엘라가 초인플레이션과 생필품 부족난 등 극심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취한 극단의 경제 개혁 조치가 재앙적 결과를 나을 조짐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은 지난달 연간 인플레이션이 100만%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10만대 1로 액면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천% 인상하는 등 개혁을 단행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그러나 이러한 근시안적인 개혁은 물가 급등, 매장 폐쇄, 직원 해고와 산업 무력화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수도 카라카스 현지 취재를 통해 분석한 내용을 16일 보도했다. 마두로가 지난달 개혁 조치를 발표한 뒤 카라카스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빅 맥’ 1개 가격은 3.6달러에 팔리고 있다. 이번에 인상된 최저임금의 5분의 1 수준이다. 베네수엘라 현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한 업주는 직원 1천800명의 3분의 1을 해고하고, 85개 매장 중 15개 매장은 문을 닫아야 할 판이이라고 털어놨다. 만성적인 재료 부족에다가 직원 월급 급등과 제품가 폭등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 업주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하루하루가 폭풍 전야 같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베네수엘라에서 문을 닫은 맥도날드 매장이 몇 개인지 파악조차 어렵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정부는 임금 인상을 보전하려고 제품 가격을 올리면 기업 관리자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가격을 통제하고 있지만 이러한 ‘채찍’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는 정황들이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미 지난 몇주간 130명이 넘는 기업 매니저와 피고용자들이 가격을 올리는 등 ‘투기 혐의’로 정부 당국에 체포됐다. 그러나 정부가 가격을 통제하는 주요 식료품인 닭과 달걀은 슈퍼마켓 선반에 보이지 않는다. 수지가 맞지 않으니 농가에서 대량 생산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현지 컨설팅업체인 에코아날리티카는 지난 8월 베네수엘라의 월간 인플레는 225%로 ‘기록적’이라고 보고했다. 패스트푸드점과 마찬가지로 상공계 각 분야의 사업장들이 최근 며칠간 문을 닫는 곳이 속출했고, 고용주들은 사람을 줄이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팬텀게이트·테이스티 사가·큐브타운 등 출시 또는 준비중(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하드코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울타리를 벗은 ‘장르 파괴’ 게임이 속속 출시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노 의원은 책 교정을 보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고 한다. 책에는 생전 고인의 또렷한 육성을 풀어낸 글과 유시민 작가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추도사, 안재성 소설가가 정리한 고인의 약전도 수록됐다. 이번 시리즈 저자로는 노 의원과 함께 특강 강사로 참여한 뇌과학 전도사 김대식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와 매일 아침 ‘김현정의 뉴스쇼’를 진행하는 김현정 CBS PD,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 변영주 감독, 진보적인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가 참여했다. 저자들은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정치, 과학기술, 언론, 창작, 죽음 등 일상과 밀접한 주제로 생생한 삶의 지혜를 전한다.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라는 제목이 붙은 김대식 교수의 책은 인공지능으로 시작된 4차 산업혁명 현주소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우리가 미래에 살아남기 위해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묻는다. 김현정 PD의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는 저자가 10여년간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체득한 뉴스 독법을 알려준다. 변영주 감독의 ‘영화로 더 나은 세상을 꿈꾸다’는 영화와 사회관계를 살펴보며 창작이 사회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지를 일깨운다. 정혜신 박사의 ‘죽음이라는 이별 앞에서’는 해고노동자, 세월호 유가족 등 사회적 트라우마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죽음에 대처하는 방법을 얘기한다. 창비는 2016년 계간 ‘창작과 비평’ 50주년을 기념해 특별강연 ‘공부의 시대’를 진행한 뒤 5권 단행본을 출간했으며, 2017년은 ‘정치의 시대’ 특강과 함께 4권의 책을 펴냈다. 이번이 세 번째 시리즈다. 각 권 136~168쪽. 1만~1만2천원.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내 초등학교 운동장에 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된 조깅 트랙이 설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 이젠 백발이 되어 칠순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된 초기 안경인들은 몇 달에 한 번씩 모여 과거를 추억한다. 대부분 안경 일을 하지는 않지만, 비정기적으로 모임을 이어간다고 한다. 자식에게 공장을 물려준 사람도 있고 공장 문을 닫은 사람도 있다. 이제는 안경 이야기가 아니라 안부를 묻고 사는 이야기를 하며 시절을 받아들인다. 어린 나이에 입사해 안경 일보다는 부사장 심부름을 담당한 귀여운 소년은 일흔을 넘겼지만, 지금도 자기 이름을 불러주던 그 시절이 생생하다고 한다. 그렇게 한국안경산업, 아니 대구안경산업은 송고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던 미세먼지 문제가 조용히 힐링하러 떠났던 곳에서 내 뒤통수를 때리는 순간이었다. 유난히도 미세먼지 없던 주말 이 같은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던 것이 호사스럽게 느껴졌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효성 위원장이 14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수원 삼성전자[005930]를 방문해 5G, 초고화질(UHD) 방송기술 동향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신 방송통신기술을 살펴보고 차세대 와이파이 및 8K UHD 등 차세대 방송통신기술 개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진짜 침(비만과 관련된 경혈자리에 침을 놓은 것)과 가짜 침(僞針.경혈자리를 벗어나 비만과 관련이 없는 부위에 침을 놓는 것)의 비만치료 효과를 비교하고, 비만 정도에 따라 침 치료 효과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진짜 침과 가짜 침을 단독으로 각각 비교했을 때, 진짜 침이 가짜 침에 견줘 비만 치료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는 진짜 침이 효과가 없다기보다는 그동안 가짜 침 역시 일정 부분 침 효과를 낸다고 보고됐기 때문에 이번 메타분석에서는 두 침법 간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침 치료와 일상생활관리(운동, 식이요법 등)를 병행한 경우에는 단순히 일상생활만 관리한 경우보다 유의하게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비만에 대한 침 치료 효과는 엇갈렸다.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에서만 유의성이 있었고, BMI 30 이상에서는 유의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BMI 수치가 25∼30이면 비만으로,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간주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를 각각 과체중, 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원래 BMI 기준으로는 비만과 고도비만이지만, 한의학적 관점을 적용해 과체중과 비만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침 치료가 감각수용체, 자율신경기능에 작용해 효과를 내는 점으로 미뤄볼 때 비만 환자는 자율신경과 말초신경기능에 이상이 생겨 과체중보다 침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체중에만 국한해보면 침 치료는 일반 침 외에도, 이침(귀에 작은 침을 일정 기간 삽입하는 방식), 약침, 매선침(침으로 한방약실을 얼굴의 혈자리에 묻는 방식)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볼 때 만약 침술로 비만 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뚱뚱해지는 초기에 침 치료를 시작해야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박영재 교수는 “너무 비만한 사람은 침을 놓아도 피부 감각 자체가 떨어지고, 결국 뇌 자극도 약해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과체중 단계에서 일상생활관리와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하면 살을 빼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종훈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인구정책연구실장은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 학사와 석사학위를,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10여 년간 재직하고, 2013년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을 거쳐 2016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합류했다. 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고령화대책기획단 단장으로 일하다가 올해 기구개편으로 인구정책연구실과 합쳐지면서 인구정책연구실장을 맡고 있다. 현재 국민연금 기금 운영과 인구정책을 담당하고 있다. (김은주 논설위원) 송고”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IT/과학 본문배너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유학과 이민을 위안 IELTS 시험을 2018년 10월 3일부터 컴퓨터로 응시할 수 있습니다.백악관 “트럼프 대통령과 전적으로 무관”(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또한, 에어비퀴티는 커넥티드 및 자율 차량을 위한 견고한 엔드투엔드 및 미래에도 사용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는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SafeRide vSentry™) 다층 사이버보안 솔루션과 OTA매틱 데이터관리 및 엣지 분석 모듈의 통합을 시연할 예정이다.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는 차량 보안을 실시간으로 안정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취약점을 발견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머신러닝(Machine Learning)과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활용해 결정적이고 휴리스틱한 사이버 위협을 방지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OTA매틱의 데이터 에이전트에서 실행되는 브이센트리 이상 탐지모듈이 새로운 취약성을 악용하는 차량 사이버 공격을 탐지하면 해당 시스템은 에어비퀴티의 OTA매틱 서비스에 경고 알림을 전송해 차량 자산 및 탑승자 보호 시스템을 복원하고 취약점을 개선하기에 적절한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전송 및 설치한다. — 내년이면 데뷔 20주년입니다. 팀을 오래 유지한 비결이 무엇인가요? ▲ (아신) 1999년 데뷔앨범을 냈으니 정말로 곧 20주년이네요. 해답은 소속사와 계약서를 엄격하게 체결하는 거죠. 그러면 팀을 오래 지킬 수 있어요. ▲ (괴수) 농담인 거 아시죠? (웃음) — 올해 ‘선셋 롤러코스터’, ‘노파티포차오동’ 등 대만 밴드들이 내한공연을 많이 했어요. 관련 소식을 들어본 적 있나요? ▲ (아신) 네. 참 기쁜 일이에요. 대만에도 씨앤블루, 혁오밴드와 같은 한국 가수들이 많이 와서 교류하고 있어요. 기회가 된다면 한국 가수들과 컬래버레이션 해보고 싶어요. 혹시 빅뱅과 함께 작업하게 된다면 춤 연습도 열심히 하겠습니다.(웃음) — 아까 콘서트에서 한국 그룹 트와이스도 언급했죠. 혹시 트와이스의 팬이신가요? ▲ (관우) 한국에 오기 전에 제 딸이 ‘아빠, 한국엔 왜 가는 거야? 혹시 트와이스 보러 가는 거야?’라고 물어본 게 생각나서 얘기한 거예요. 아, 물론 저도 트와이스의 노래를 좋아하긴 해요.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We have worked closely with the founders of 3650 REIT for several years,” said Silverfern founder Reeta Holmes. “3650 REIT brings deep real estate lending expertise across the U.S. commercial real estate debt market. With six U.S. offices and a combined team of over 35 experienced real estate professionals, the Silver3TG collaboration is well positioned for meeting our borrower’s private debt needs locally in the U.S.”(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장중머우(張忠謀) 전 TSMC 회장이 오는 11월 12~18일 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대만을 대표해 참가할 수 있다고 대만 연합보 등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마음으로 찾아본 공룡 수목원은 필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여대의 대형 버스와 소형 유치원 버스가 수목원 앞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유아들에게는 움직이는 공룡의 모습이, 장년층에게는 아름다운 수목원의 전경이 어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남 사장은 취임 후 처음 마련한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성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최우선 정책 과제로 삼아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부산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공사 내 컨트롤타워를 신설해 일자리 등 분야를 망라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는 중장기 로드맵을 10월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시민과 소통하는 채널을 운영하며 부산시 등 관계 기관들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신항을 이용하는 화물차들을 위한 주차장과 휴게시설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우선 웅동 1단계 배후단지에 3만3천㎡ 규모의 임시 주차장을 운영하고, 연말까지 각종 편의시설을 갖춘 화물차 휴게소 건립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컨테이너 터미널의 임대료 산정과 계약연장 등을 위한 운영사 평가에 인권 항목을 포함해 근로자 인권 보호와 복지 향상을 유도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물동량 증대에 초점을 맞춘 볼륨 인센티브가 실효성이 떨어지는 만큼 이를 개편해 부산항 전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근로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 투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민간기업과 협업해 4차산업 기술을 부산항에 적용하고 이를 토대로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계획도 추진하기로 했다.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개성 만월대에서 고려 시대 금속활자 4점이 추가로 발굴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조선에서 고려의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의 서부건축군 남쪽 부분에 대한 세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고려 시기(918∼1392년)의 금속활자 4점을 새로 발굴하였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 시대 금속활자는 총 7점이 됐다.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의 학술연구집단이 이번에 발굴한 4점의 금속활자 가운데 3점은 대체로 가로 12~13㎜, 세로 10~11㎜, 높이 6~7㎜의 직육면체 모양이며, 한 면에는 글자가 양각으로 새겨 있었다. 北, 먼저 제의…이산상봉-군사훈련 집중 협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룡남 “철도협력이 제일 큰 자리 차지해”…구체적인 관심 표하기도(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배영경 기자 = 18일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땅을 밟은 경제인 17인과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 간의 면담은 경제협력에 대한 상호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였다. 면담 초반에 공개된 리 부총리의 모두 발언을 살펴보면 현재 북측이 중점적으로 생각하는 협력 사업 분야나 적극성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 북한은 이번에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등 경협에 한층 강한 의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미국과 유엔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서기는 어렵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키워드는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이다. 한반도 ‘운전자’ ‘촉진자’를 자임해온 문 대통령의 방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송고볼턴, 보수단체 연설서 ICC의 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 강력 경고키로PLO 워싱턴 사무소도 폐쇄 발표…”미국은 항상 우리 친구 이스라엘 편”(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해군의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1만t급, AOE-II)인 ‘소양함’이 18일 오후 부산에서 취역한다. 연합뉴스·KBS 여론조사…’중단 찬성’ 2030세대가 40대보다 높아TK 73.2% 중단 지지, 호남 58.8% 반대…서울은 찬반 엇비슷(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 발사에 맞선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조치에 대해 찬성하는 국민이 반대하는 국민보다 13% 포인트 이상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와 KBS가 여론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 실시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4.4%가 ‘개성공단 중단 조치는 잘한 일’이라고 답했다. 이는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는 답변(41.2%)보다 13.2% 포인트 높은 수치다. 나머지 4.4%는 ‘모름·무응답’으로 분류됐다.정치 본문배너 연령대별로는 ‘개성공단 중단조치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반대 의견보다 다소 많았다. 60대 이상이 69.9%로 가장 높았고, 50대는 55.7%로 뒤를 이었다. 특히 20대 이하와 30대도 각각 51.9%, 52.3%를 기록, 40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40대의 경우 전 연령대 가운데 유일하게 개성공단 가동 중단 반대가 찬성 의견보다 많았다. 40대의 55.6%는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고, 40.1%는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의 경우 73.2%가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를 지지한 반면 광주·전라 지역은 58.8%가 ‘현재처럼 개성공단을 가동해야 한다’고 밝혀 대비를 이뤘다. 서울의 경우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각각 48.5%, 47.1%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나머지 인천·경기(‘잘한 일’ 58.4%, ‘현재처럼 가동’ 37.5%), 대전·충청(50.7%, 45.8%), 부산·울산·경남(56.6%, 37.0%), 강원·제주(51.7%, 41.0%) 지역에선 ‘중단 조치는 잘한 일’이라는 응답이 ‘현재처럼 가동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높았다. 이밖에 업종별로는 ‘농·임·어·축산업’은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찬성(72.7%)했으나 ‘화이트칼라’의 경우 52.4%가 ‘개성공단을 현재처럼 가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지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77.9%가 정부의 조치에 찬성한 반면 야권 지지층의 경우 58.6%가 개성공단을 계속 가동해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응해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중단키로 결정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1∼1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13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 포인트, 응답률은 10.1%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함정수사에 걸려든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한 법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참석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족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언론인이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판은 공개된 법정에서 진행됐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판결문을 읽어 봤는지 의문”이라며 “판결은 언론의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공직비밀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수치는 이어 “법치를 신뢰한다면 그들은 판결에 불복하고 판결이 잘못됐음을 지적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의 언론탄압 사례로 국제사회의 공분을 촉발한 로이터 통신 기자 구속 사태를 수치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얀마 양곤 북부법원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으로, 이로써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단계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논평과는 별도로 민주당 의원들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기대 이상의 성과’라는 평가와 함께 앞으로 있을 북미회담에서 더욱 진전된 비핵화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참 잘하셨다. 지금까지 한 것 중 제일 역작이 나온 것 같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등은 큰 성과”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할 이야기가 남아있어야 하므로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내용 중 발표하지 않은 것도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핵사찰’ 트윗을 보면 추가 내용을 미국에 이야기해준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b Media and visitors show great interests in CETROVO’s magic window, which can transform into a touch-screen and allows passengers to perform tasks like watching videos and even paying tickets on it.(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는 17일 제51차 서면회의를 열어 방송광고와 협찬고지 등 관련 법규를 위반한 7개 방송사업자에 8천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방통위는 지난 6월 방송된 305개 채널에 대한 정기모니터링과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중계 방송한 10개사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 결과 가상광고 고지의무 위반, 간접광고 시간 위반, 협찬고지 허용 범위·횟수 위반 등을 적발했다. 과태료는 방송사업자별 위반횟수, 위반정도 등을 고려해 차등 부과됐다. 방통위는 국내외에서 개최되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 중계방송에 대한 법규 준수 여부를 지속해서 집중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국민의 시청권 보호를 위한 관련 법령 준수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방송사업자에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봅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명가’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반칙을 당하면 과장된 ‘할리우드 액션’을 펼쳐 팬들의 조롱을 받은 ‘브라질 간판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두둔하고 나섰다. 클롭 감독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에서 네이마르의 경기 모습을 봤다. 사람들은 네이마르의 행동이 과하다고 이야기하지만 내 생각에는 정상적인 모습이었다”라며 “실제로 다른 선수들이 네이마르를 거칠게 대했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4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파리 생제르맹(PSG)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런 가운데 PSG의 골잡이인 네이마르의 ‘할리우드 액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클롭 감독은 오히려 네이마르 편들을 들어줬다. 그는 “네이마르는 자신을 보호하고 싶어한다. 만약 상대 선수가 경고를 받을 상황이었다면 네이마르의 과장된 행동으로 퇴장에 가까워질 수 있다. 내 관점에서는 그렇게 이해된다”라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두고 강제착색과 기한경과 풋귤 유통행위, 품질검사 미이행 등 비상품감귤유통행위에 대해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5개반 15명을 편성, 현재까지 강제착색 행위 등 4건을 적발했다. 강제착색 감귤에 대해 전량 폐기하도록 관련 부서에 통보하는 한편, 비상품감귤로 적발된 선과장 등에 대해 관련 조례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1차 북핵위기 뒤 제네바합의를 채택하고도 북한은 뒤에서 비밀 핵개발을 계속 추진했다. 2차 북핵위기 뒤 북핵해결을 위한 대장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9·19공동성명이 나왔지만, 결국 검증 문제라는 ‘진실의 문’을 북한은 통과하지 못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유통기업인 신세계가 경남 창원시에 대규모 상업시설을 지을 땅을 사놓고도 1년 반째 놀리고 있어 시민들 사이에 찬반논란이 커지는 등 혼란만 키우고 있다. 창원시 의창구민 50여명은 19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을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창원시 경제가 불황인 이때 서비스·관광산업 새로운 거점이 될 스타필드가 들어오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창원시를 향해 스타필드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스타필드 입점에 찬성하는 시민 서명이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밝혔다.경찰, 쌍둥이 자매도 조사 예정…”수사결과 따라 입건 가능성””중간고사 이전 수사완료 어려워…쌍둥이 중간고사 성적도 참고할 것”(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잠잠했던 기획 탈북설이 2년 만에 재점화했다. ▲ 잠적했던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일부가 모습을 드러낸 원인 중 하나는 생활고다. 허 씨와 종업원들은 국가의 수용시설을 퇴소한 후 생계가 막막해졌다. 정권이 바뀌면서 특별보호대상인 종업원들을 관리하고 지원하던 정보기관 직원들도 자취를 감췄다고 한다. 종업원들은 이제 생계비로 1인당 월 47만 원을 국가에서 지원받을 뿐이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수준이다. 이 돈으로 생활하기 어려우니 아르바이트 등으로 겨우 생계를 꾸려간다. 종업원 대부분은 정부 지원을 받아 대학을 다니고 있으나 졸업해도 취업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암담한 현실과 미래에 대한 불안 탓에 잠적했던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 언론 인터뷰에 응하면서 기획 탈북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첫 ‘비핵화’ 육성 / 연합뉴스 (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과거 볼 수 없던 변화 요구들이 곳곳에서 표출되고 있다.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을 내건 혜화역 시위에는 수만 명의 여성이 참여했고, 총수 일가 갑질을 규탄하는 광화문 집회에 대한항공 직원 수백 명이 모였다. 헌법재판소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는 처벌하지 않는 것이 옳다는 결정을 내렸다. 소수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개인의 양심과 존엄, 서로 다른 가치들이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사회인식의 변화를 반영한 결정이다.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출장몸매최고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메건 마클 왕자비가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를 겪은 지역 공동체를 돕기 위한 요리책 발간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클 왕자비는 오는 20일 켄싱턴 궁에서 ‘함께 : 우리 공동체의 요리책'(Together : Our Community Cookbook) 발간 행사를 개최한다. 요리책은 ‘홉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지역공동체 주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 24층짜리 런던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타워에서 화재가 발생해 모두 71명이 목숨을 잃었다. 화재 이후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어주려는 여성들이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이후 인근 무슬림(이슬람교도) 문화유산 센터에 지역공동체 주방이 만들어졌다. 이번 자선요리책은 지역공동체 주방 이용자 50명의 레시피를 모은 것으로, 마클 왕자비가 서문을 담당했다. 수익금 전액은 주민들이 언제든지 지역공동체 주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 밖 행성 중 지구를 닮은 ‘프록시마(Proxima) b’는 한때 외계 생명체를 발견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지만, 부정적인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그 가능성이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항성인 ‘프록시마 켄타우리(Proxima Centauri)’를 도는 이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GISS)의 앤서니 델 지니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프록시마 b 행성의 환경을 다양한 조건에 맞춰 컴퓨터 모의실험을 한 결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확인했다고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 최신호에 밝혔다. 프록시마 b는 2016년 8월 유럽남방천문대(ESO) 천문학자들이 태양에서 4.24광년(약 40조1천104㎞) 떨어진 곳에서 처음 발견했으며,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계의 생명체 존재 가능 구역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이 태양보다 질량이 작고 온도가 낮은 ‘적색왜성’이기는 해도 폭발 활동이 너무 잦아 항성에서 가까운 궤도를 도는 프록시마 b에 생명체 유지에 필수적인 대기와 물이 유지될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항성에 가깝다 보니 초기에 온실가스가 걷잡을 수 없이 급증하고, 강력한 복사와 태양풍에 노출되면서 대기와 물을 빼앗겨 생명체가 정착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게다가 프록시마 켄타우리는 적색왜성 기준으로도 폭발 활동이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2차례의 강력한 폭발 중 두 번째 것은 육안으로도 관측될 정도였다고 한다. 북측은 공동선언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고, 미국이 상응 조치를 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다고 천명했다. 평양선언 문구만으로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행동 조치로는 미흡하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리스트 신고에 대한 내용도 담겨 있지 않다. 입장 도중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높아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반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방안이 담긴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은 13년 전 ‘9·19 공동성명’이 발표된 날이기도 하다. 남북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시간을 과거로 돌리면 2005년 같은 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는 남북과 미중일러 6개국 수석대표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9·19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성명은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하며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관계 정상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07년 2월과 10월 각각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 조치'(2·13합의) 및 ‘2단계 조치'(10·3합의)에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불능화를 위한 표현이 구체화됐다. 다시말해 9·19 공동성명 발표로부터 공교롭게도 정확히 13년 만인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다시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오는 5월 1일부터 포로수용소유적공원과 계룡산을 오가는 관광모노레일 운행시간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운행하던 것을 오전 8시∼오후 8시까지 4시간 늘린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남구 공직사회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사랑을 실천한다.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한반도의 영구 비핵화가 머지않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5일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도 “이 땅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자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는 말을 한 것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타전된 바 있지만, 전 세계가 지켜보는 생중계 화면 앞에서 ‘확약’이라는 단어를 쓰며 비핵화 의지를 거듭 밝혔다는 점은 의미가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두 정상의 비핵화 의지는 평양공동선언문에도 반영됐다. 선언문에는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각에서는 ‘핵 리스트 신고’ 조치 등으로 대변되는 ‘현재 핵 포기’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 없었다는 점에서 합의 수준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영구폐기’를 거론한 동창리 시설의 경우 이미 해체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데다, 추가조치의 경우 미국의 상응조치가 전제돼 있으므로 기존 북한의 스탠스에서 큰 변화는 없다는 근거에서다. 그러나 핵 시설 폐기가 명문화된 선언문에 적시된 것 자체가 성과인 데다, ‘유관국의 참관’이라는 표현도 한 단계 진일보한 것이라는 평가도 많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트위터에 글을 남겨 “김 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배석자 없는 독대가 70분간 계속된 만큼, 선언문에 담기지 않은 비핵화 관련 논의가 심도 있게 진행됐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특히, 평양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비핵화에 관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많은 산업체에선 저항표준을 공정에 적용해 전자기기 품질을 보증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양자홀 효과를 기반으로 하는 양자홀 저항(QHR·Quantum Hall Resistance)을 표준값으로 삼는다. 그런데 양자홀 저항은 12.9㏀ 수준이어서 고저항 표준으로는 적절치 못하다. 표준으로 삼을 수 있을 만큼 변하지 않는 양자 고저항을 실현하고자 일본 ‘NMIJ'(National Metrology Institute of Japan)에선 100여개의 양자홀 저항을 직렬로 연결해 1㏁ 양자홀 고저항 배열을 만들었다. 이론을 바탕으로 만든 이 저항은 그러나 검증 과정에서 한계에 부딪혔다. 일본 연구진이 전기표준분야 최상위 측정기술을 가진 표준연에 공동연구를 제안한 건 이런 배경에서다.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쪽 도시 베이커스필드에서 12일(현지시간) 한 총격범이 아내를 포함해 주민 5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13일 CNN 등에 따르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용의자는 전날 오후 5시30분께 LA에서 북쪽으로 145㎞ 떨어진 베이커스필드 외곽의 한 트럭 회사에서 아내, 또 다른 남성과 대치했다. 총격범은 아내와 함께 있던 남성을 먼저 쏘고 그 다음 아내를 쏴 숨지게 한 뒤 현장에서 달아나던 도중 마주친 주민 한 명을 쏴 숨지게 했다. 인근 주택가로 옮긴 총격범은 또 다른 남녀에게 총격을 가했고 이들도 사망했다. 용의자는 이어 아이를 태우고 가던 한 여성의 차량을 강탈했다. 여성과 아이는 도망쳤다. 총격범은 차를 몰고 고속도로로 나갔다가 경찰의 추격을 받고 인근 주차장으로 도주했다. 경찰관이 근접 거리까지 총격범을 쫓아가자 범인은 자신의 가슴에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컨카운티 경찰은 현지 KERO TV에 “용의자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총기를 난사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 외에는 피살된 주민이 총격범과 어떤 관계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총격을 목격한 약 30명의 주민을 상대로 범행동기를 조사 중이다.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고채 금리가 19일 일제히 상승(채권값 하락)했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1.6bp(1bp=0.01%p) 오른 연 1.996%로 장을 마쳤다. 5년물과 1년물도 각각 2.5bp, 1.2bp 올랐다. 10년물도 연 2.374%로 마치며 3.7bp 올랐고 20년물과 30년물, 50년물은 각각 3.9bp, 3.2bp, 2.9bp 상승 마감했다. 공동락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전날 장 마감 후 공개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에서 복수의 위원들이 금융안정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매파적’ 의견을 낸 것으로 드러나며 시장에 금리인상 기대감이 커졌다”면서 “간밤 미국채 금리가 많이 오른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 아파트 따라 가격 뛰는 다가구주택 ‘세금 사각’ ▲ 서울신문 = “경기 이미 하강”… 성장 엔진은 규제 혁신 ▲ 세계일보 = 일자리 사라진 조선소 폐허로 변한 주변 동네 ▲ 조선일보 = 공무원 확 늘리고 통계조작… 그 정책의 비극 ▲ 중앙일보 = 하위 20% 식당소득 한 달 113만원 줄었다 ▲ 한겨레 = 얼굴뼈 부러졌는데…달려올 보건교사가 없었다 ▲ 한국일보 = 문정인 “김정은, 美 중간선거 전 트럼프에 큰 선물 줄 수도” ▲ 디지털타임스 = 서울 집값 25%↑… 세계 부동산 狂風 ▲ 매일경제 = G2에 낀 韓 ‘미들파워연합’으로 활로 ▲ 서울경제 = 밥그릇싸움에 산으로 간 건물안전법 ▲ 전자신문 = 삼성SDI, 폴더블 스마트폰 핵심소재 OCA 개발 ▲ 파이낸셜뉴스 = 대출받아 투자보다 ‘투기’ 열올린 기업들 ▲ 한국경제 = 공급 후 방치 ‘2기 신도시 실패’서 배워라 ▲ 건설경제 = 건설산업 ‘집중 저격’ ‘이재명 리스크’ 확산 ▲ 매일일보 = 공공ㆍ민간건설 분양원가 공개 ‘도미노’ ▲ 신아일보 = 국회에 ‘평양行 공개초청장’ 날린 靑 ▲ 아시아타임즈 = 추석 코앞인데 휘발유 값 연일 ‘고공행진’ ▲ 아시아투데이 = 트럼프의 반색… 北美대화 새 국면 ▲ 아주경제 = 韓ㆍ인니, 인프라ㆍ방산 협력 확대 ▲ 에너지경제 = ‘新북방의 땅’ 야말 LNG 수출량 급증 ▲ 이데일리 = 청년 일자리 없어 난리 中企 일손 못구해 비명 ▲ 일간투데이 = ‘메르스’ 만난 항공사들 “추석장사 어쩌나” ▲ 전국매일 = 경기지역 아파트 경매시장도 과열 ▲ 경기신문 = “서울 집값 잡으려 왜 우리가 희생”… 성난 민심 ▲ 경기일보 = “난민 오면 떠나겠다” 안산시민의 분노 ▲ 경인일보 = 종합병원 무산 ‘알짜배기 부지’ 십수년째 방치 ▲ 기호일보 = 오리ㆍ괭이갈매기 삶의 터전, 거침없는 개발에 제 모습 잃어 ▲ 인천일보 = ‘경제특구 인천’ … 남북 정상회담 때 못 박자 ▲ 일간경기 = “과천, 베드타운 안돼” ▲ 중부일보 = 아파트값 올리기 ‘담합’ 극성 ▲ 중앙신문 = 아파트값 들썩이자 경매시장 ‘과열’ ▲ 현대일보 = 수도권 산단 공시지가 너무 올랐다 ▲ 강원도민일보 = ’70년 침묵 깨는 침목’ 동해선 철도는 희망이다 ▲ 강원일보 = 메르스 음압격리병실 3년간 절반 확보 그쳤다 ▲ 경남도민일보 = 경부울, 김해신공항 재검토 ‘마지막 승부수’ ▲ 경남매일 = “교육청 조직이 당선자 전리품” ▲ 경남신문 = 주력산업 경쟁력 키우고 미래산업 잠재력 깨운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역사를 만나다 ▲ 경북매일 = 경기지수마다 ‘뚝’… 기업 투자도 ‘뚝’ ▲ 경북연합일보 = 道,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 경북일보 = 지자체 인구 늘리기 부작용 많다 ▲ 경상일보 = 울산 시민신문고위원회 본격 활동 ▲ 국제신문 = 만덕터널 20년 묵은 체증 풀린다 ▲ 대경일보 = 포항 송도 해양산업 신도시로 종합개발사업 청사진 나왔다 ▲ 대구신문 = 대구시 ‘청년수당’ 도입 ▲ 대구일보 = 2030년의 대구 4부도심ㆍ5성장거점 ▲ 매일신문 = 원로 예술인 유품, 고물상에 팔릴 판 ▲ 부산일보 = 백사장이 사라진다 ▲ 영남일보 = 黨政 지방분권 고삐…기대반 우려반 ▲ 울산매일 = 메르스 확진 환자와 비행기 동승 ‘일상관찰자’ 울산에도 5명 있다 ▲ 울산신문 = 조금이라도 싼 이자에 밤 새운 서민들 ▲ 울산제일일보 =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 ‘청신호’ ▲ 창원일보 = “경남 발전 여ㆍ야 힘 모아야” ▲ 광남일보 = 광주음악산업진흥센터 ‘주먹구구 운영’ 왜 이러나 사업 잇단 파행… 문화수도 ‘먹칠’ ▲ 광주매일 = 도시철도 2호선 ‘좁혀지지 않는 간극’ ▲ 광주일보 = 한전공대 설립 비용 지자체에 손벌리기? 한전, 글로벌 기업 인재양성 적극 투자를 ▲ 남도일보 = 광주시의회, 의원실 냉방기 구입 예산 집행부에 떠넘기나 ▲ 전남매일 =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결국 무산 ‘수렁 속으로’ ▲ 전라일보 = 경기불황 장기화 ‘개인 도산’ 다시 증가 ▲ 전북도민일보 = 전북 ‘금융+농생명’ 공공기관 유치 총력 ▲ 전북일보 = 고창-부안 ‘해역 확보’ 총력전 ▲ 호남매일 =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위 무산…장기화 우려 ▲ 금강일보 = ‘메르스 포비아’ … 3년 전과 다를까 ▲ 대전일보 = 與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의지 ▲ 동양일보 = 세종 ‘KTX세종역’ 신설 여당에 공식건의 ▲ 중도일보 = 국회세종의사당, 집권당 힘 받았다 ▲ 중부매일 = 세종시 ‘KTX역’ 공식 건의…충청권 갈등 ‘격발’ ▲ 충청일보 = 충청 광역단체장 중하위권 ▲ 충청투데이 = “민주당이 만든 세종시… 완성까지 최선” ▲ 제민일보 = 지표 악화…제주경제 ‘경고등’ ▲ 제주매일 = 내장객 60% 급감…제주골프산업 ‘휘청’ ▲ 제주신문 = 14개 분야에 4조 9016억원 투자 ▲ 제주新보 = 2022년까지 4조9016억 투자 ▲ 제주일보 = 道 교통체계 개편 2라운드 ‘시험대’ ▲ 한라일보 = 민선7기 14개분야 115개 정책공약 확정

폼페이오 美장관이 주재…유엔총회 계기 北비핵화 압박 강화 의도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재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의를 주재한다고 발혔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특별회의’ 성격으로,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총회를 활용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과 비핵화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회의를 통해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충실한 대북 제재 실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북한)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북미 대치가 가장 가팔랐던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도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었다. 지난해 회의에서 안보리 외교장관들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결의했다. 중국 고위 관리들도 자국의 부상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의 압박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급선회할 가능성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양국,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갈 듯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재정난으로 교도소 환경 개선 거의 이뤄지지 않아(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한 7명이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폭동을 일으켰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 불에 타 숨졌다. 부상자 3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재소자 16명이 교도소 환기구를 통해 탈옥을 시도하다 적발됐으며, 이후 120여 명이 폭동에 가담했다고 전했다. 이 교도소의 수용 능력은 200여 명이지만 현재는 370여 명이 수감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나라 예비군 전력의 콘트롤타워 격인 육군동원전력사령부가 우여곡절 끝에 닻을 올렸다. 지난 6일 경기도 용인의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창설된 동원전력사령부에는 기존 육군 전방군단 예하 5개 동원사단과 제2작전사령부 예하 향토사단들의 동원지원단이 배속된다.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가 창설되면 동원사단과 동원지원단을 단일 지휘체계로 묶어 지휘 효율성이 높아지고 전방군단과 지역방위사단의 지휘부담 감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동원계획 통합, 정예자원 우선 지정·관리, 예비전력 예산 집중 운용, 예비역 간부 활용 등 동원 실효성도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런 기대감과 함께 275만 예비군 전력을 유사시 상비전력과 유사한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과 임무를 수행해야 할 동원전력사령부의 앞날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무엇보다 ‘공룡 같은 조직을 표범처럼 날쌘 군대로 만들겠다’는 송영무 국방장관의 지휘방침에 부합하도록 사령부가 그 역할을 해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잘못하다간 ‘옥상옥’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동원전력사령부는 지난해 10월 1일 국군의 날에 맞춰 창설될 예정이었으나, 송 장관이 부임하면서 창설식을 불과 10여 일을 앞두고 전격 중지됐었다. ‘육군동원전력사령부령’의 입법화 작업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지된 배경을 놓고 다양한 관측이 나왔지만, 전체적으로 육군조직을 ‘슬림화’하는 차원에서 재검토해 보자는 송 장관의 의지 때문이라는 것이 정설이었다. 군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당시 송 장관이 육군인사사령부의 실정을 사례로 들었다는 얘기도 돌았다. 중장이 지휘하는 ‘거대 조직’인 인사사령부가 육군본부에 별도로 창설했지만, 군 인사 시스템에 대한 잡음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데 왜 이런 지적들이 나오는지 되짚어보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송 장관이 귀를 기울였다는 것이다. 군 조직 가운데 또 다른 옥상옥이란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고민해보자는 취지에서 중지했다고 하지만 어찌 됐건 예비전력의 콘트롤타워는 출범했다. — 앞으로 계획과 바람은. ▲ 6·15와 10·4선언, 8·15 때 남북 공동행사를 재개해 꾸준히 이어나가겠다. 북한에서 열리는 단군제도 남측 대표단을 파견하려 한다. 특히 내년은 3·1절 100주년이 되는 해다. 지금부터 준비에 들어가 남북 공동행사를 성대하게 치러 민족의 대단결을 도모하는 계기로 삼겠다. 6·15위원회의 부문별 조직도 활성화해서 남북교류를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남북·한미·북미 정상회담이 탄탄대로가 아니라 갈지자걸음을 걷고 있다. 주된 이유는 서로를 믿지 못하는 분위기 때문이다. 신뢰가 핵이다.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종전선언과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이를 바탕으로 평화통일의 길로 들어서길 간절히 바란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수원 삼성이 전북 현대의 ‘불꽃 추격’을 따돌리고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전북에 세 골을 연이어 내주며 0-3으로 졌다. 원정 1차전에서 3-0으로 앞섰던 수원은 합계 3-3이 되면서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승패가 가려지지 않아 승부차기까지 치른 끝에 4-2로 이겨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입한 건 2011년(4강 탈락) 이후 7년 만이다. 수원은 톈진 취안젠(중국)을 완파하고 4강에 선착한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다음 달 3일(원정), 24일(홈) 4강전을 치른다. 반면 K리그 ‘1강’ 전북은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 탈락에 이어 2년 만의 우승을 노린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고배를 들며 올해 트로피를 노릴 대회는 K리그1만 남겨뒀다.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이스탄불·카이로=연합뉴스) 하채림 노재현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이번 사태로 러시아, 이스라엘의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양국 정상이 전화통화를 하는 등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사태가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군용기 추락을 위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슬픔을 나타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시리아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또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하루 어획량이 30톤에 달하는 선박 건조가 시작됐다(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및 아르한겔스크 주지사 Igor Orlov가 건조식에 참석). 또한, 학계와 환경 운동가들이 설립한 제1회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국제 연어의 해)이 열렸으며, 러시아 제품만 출품 가능한 ‘최고의 수산물’ 대회 우승작이 발표됐다. ▲ 후회 없는 죽음, 아름다운 삶 = 로드니 스미스 지음. 이창엽 옮김. 승려가 돼 8년간 수행자로 살다가 환속해 호스피스 관련 일을 한 저자가 삶과 죽음에 관해 이야기한다. 임종을 맞이하는 사람들의 마지막을 함께 하며 겪은 일화 등을 통해 삶을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죽음을 더 온전히 바라볼 수 있도록 돕는다. 흔히 죽음이라는 주제를 잘 다루려고 하지 않지만, 저자는 ‘삶을 밝히는 위대한 신비’라고 죽음이 주는 교훈을 전한다. 담앤북스 펴냄. 344쪽. 1만6천원.(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제주도 내 박물관과 민속촌 등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쪽의 경제특구는 1단계 개발에서 멈춘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을 시작으로 2단계 개발, 한강 하구와 북한 연안의 항만·어로 사업 등으로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 동쪽의 관광특구 역시 금강산으로의 육로·수로 관광을 재개하는 데 이어 설악산과의 연결, 그리고 주변 비무장지대(DMZ)와 연계한 생태·안보관광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실제로 두 정상은 이날 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천명했다. 특구의 초기 단계는 이들 두 사업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특구에 ‘공동’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는 점에서 남북 공동 책임으로 운영하고, 관광특구뿐 아니라 경제특구 역시 지리적으로 북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셈이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2018 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 (로고: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87290-O2-wypTURWL) 예술제 소개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서 우수한 작품에 상을 수여하는 포괄적인 “미디어 예술”(일본어로 “Media Geijutsu”라 한다) 축제다. 이 축제는 1997년 제1회부터 예술성이 뛰어난 창작물에 상을 수여해왔으며, 연례 수상작 전시회를 통해 대중이 수상작을 직접 감상하고, 심포지엄이나 예술가 강의 같은 관련 행사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한다. “정상회담 내용은 대북제재 등 선행조건 풀렸을 때 가정한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 (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발표된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을 두고는 “대북제재 등 선행 요건이 풀렸을 때를 가정하고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천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군산 GM공장 활용안에는 “GM 입장도 있고 내부 협의도 필요하다. 군산 경제를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19일 2022년까지 컵·빨대·비닐봉지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을 5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플라스틱 프리(free)’ 도시를 선언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의 움직임이 가장 빠르지만 전 세계 흐름을 놓고 보면 늦은 감이 없지 않다. 세계 각국은 이미 강력한 규제를 도입해 플라스틱 사용 억제에 나섰다.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움직임은 지난 4월 재활용품 대란이 발생하면서 힘을 얻었다. 중국이 올해 1월 폐자원 수입을 전면 중단하자 폐비닐·스티로폼 수거가 되지 않아 재활용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였고, 플라스틱 남용이 지나치다는 경각심이 높아졌다. 우리나라의 플라스틱 사용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사실도 ‘재활용 대란’을 계기로 알려졌다. 유럽플라스틱제조자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2015년 기준 132.7㎏으로 미국(93.8㎏), 일본(65.8㎏), 프랑스(65.9kg), 중국(57.9㎏)과 비교해 월등히 많다. 국내 일회용 컵 사용량은 연간 257억 개, 일회용 빨대 사용량은 100억 개다. 비닐봉지는 211억 개, 세탁비닐은 4억 장을 쓴다. 이렇게 쓴 플라스틱은 분해되는 데 500년이 걸린다. 이스라엘 국영 방산업체 라파엘이 개발한 지뢰제거 장비 ‘카펫(Carpet)’도 있다. 카펫은 드론이 아닌 철갑을 두른 전차에서 기화폭탄을 발사해 지뢰를 제거하는 것이 다른 점이다. 만약, 육군과 ADD가 개발을 서두른다면 우리나라는 드론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몇 안 되는 나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서 벗어났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피소된 송 의원에 대해 송고각종 대회 우승으로 조선족 위상 높이는 ‘조선족 사회의 자랑'(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07년 중국조선족청소년음악제 대상, 2010∼2011년 하얼빈시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16년 출장샵안내 헤이룽장성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08년 한국KTF청소년합창단과 합동연주회,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년 기념 이화챔버콰이어와 합동연주, 2012년 한중수교 20년 방한 음악회……. 이 모든 성과의 주인공은 하얼빈시의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다. 조선족 소녀들로 이뤄진 합창단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고 있으며 한국 공연까지 펼치는 등 독보적인 위상을 누린다. 합창단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 축하공연에도 무대에 올라 ‘행복을 주는 사람’ ‘허난설헌 아리랑’ ‘넬라 판타지아’ ‘아리랑’ ‘민요 메들리’ 등 가곡·가요·조선족 민요 등을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지난 2006년 조선족 어린이에게 우리 노래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합창단을 결성했다. 하얼빈시 조선족 제1중학교(중고등학교 합동과정) 학생들로 구성된 이 합창단은 중2부터 고2까지 40명으로 구성됐다. 단장을 맡아 합창단을 이끄는 김춘산 흑룡강조선어방송국 부장은 “국제청소년축제에 중국 대표로 선발될 정도로 인정받고 있어서 조선족 사회의 자랑”이라며 “외부에서는 성악을 전공하는 학생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냐고 묻는데 전부 일반 학생들”이라고 밝혔다. 창단 때부터 함께하는 전춘호 지휘자와 최설화 반주 교사는 “대회 때마다 우승하는 비결은 꾸준한 연습 덕분”이라며 “실력이 늘면서 학업뿐만 아니라 모든 생활에서 자부심을 품게 되는 게 제일 큰 보람”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교육을 맡은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과 합창단 예술감독인 윤장미 소프라노도 매년 워크숍을 진행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합창단 연주복과 악보를 비롯해 운영 경비 등을 지원한다. 4년째 단원으로 활동하는 김홍리(고2) 학생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의 연습시간이 가장 행복하다”며 “학업의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하모니가 울려 퍼지면 가슴이 벅차올라 신난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최금순(고2) 학생도 “노래에 자신이 없었는데 이제는 가족 모임 등 각종 축하 행사에서 앞장서 노래한다”며 “무대에 오르면 특별한 사람이 된 느낌이 들어 행복하다”고 활짝 웃었다. 이 합창단은 공연을 통해 한중 양 국민의 우의와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2년 주선양한국총영사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장병혁 원장은 “합창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혼자 목소리를 뽐내지 않고 서로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는 합동심”이라며 “실력이 모자라는 학생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채근하지 않고 늘 격려하고 있다”고 교육방식을 소개했다.

일간 베트남뉴스도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온라인 매체 징은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공동선언이 나올 때까지 양 정상이 함께한 다양한 행사 사진을 잇달아 올리는 등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다. 동남아시아 맹주를 자처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 남북한 정상을 초청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인도네시아에서도 평양 공동선언은 큰 관심사다. 현지 유력 일간지인 콤파스는 남북관계가 갈수록 개선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동선언 소식을 홈페이지 국제면 헤드라인에 올렸다. 영자지인 자카르타포스트 등도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 폐지, 영변 핵시설 폐쇄 수용 등 평양 공동선언의 주요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서민음식 순대…아우내 오일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 시초아우내순대길 1㎞에 23곳 성업 중, 4대째 대물려 전통 이어가는 곳도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우리 정부의 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답답한 흐름을 보이던 비핵화 협상이 활로를 찾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특사단 방북 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실현 희망을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멋지다”고 반응했고, 김 위원장이 트럼프 앞으로 친서를 다시 보낸 사실도 전해지며 기대도 커지고 있다. 북미 두 정상의 톱다운 방식의 결심으로 조속히 협상의 동력이 재점화되었으면 한다. 다만 이 고비를 넘기더라도 선언적 수준을 넘는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는다면 한계에 곧 다시 부닥칠 뿐이라는 점은 잊지 말기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나오는 신무기와 신기술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 나온 마법 도구인 투명 망토 기술이 개발되어 곧 무기화될 날이 머지않았고, 레이저무기는 개발되어 전투기나 전차에 탑재되도록 소형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런 신무기나 신기술은 미국을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 일본 등 한반도 주변국들이 독보적인 기술 우위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꾸는 신무기 개발 경쟁을 한반도 주변국들이 사실상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상대적으로 관련 기술력이 취약한 우리나라도 추격전에 시동을 거는 움직임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훔쳤다. ▲ 기업은행[024110]은 19일 더존비즈온[012510]과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구현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 은행 방문과 서류 제출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용평가 정확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이에 따라 필리핀 당국은 피해 규모 확인과 함께 이재민 구호와 추가 피해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전날 밤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위기에 놓은 사람들을 구하고 구호활동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루손섬 북부지역을 방문해 피해 복구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필리핀을 지나친 태풍 망쿳은 홍콩과 중국 남부를 지나 베트남과 라오스까지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베트남과 라오스 당국도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섰다. 특히 최근 폭우가 이어지면서 댐 붕괴 사고 등을 겪은 라오스는 오는 17∼18일께 망쿳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부와 중부지역에 경계령을 내렸다고 일간 비엔티안 타임스가 전했다.

탈세 의혹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는 당연하다. 탈세 자체가 국고를 터는 절도행위와 다름없는 중대 범죄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득 격차 확대로 인해 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부자들이 소득을 숨기고 세금을 안 내는 것은 사회분열마저 초래할 수 있다. 노동자당은 룰라 전 대통령 지지층이 자연스럽게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송고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내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송고내달 5일까지 사업명 의견 및 제안접수(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내년 3월부터 공공형 택시를 도입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클라이너 퍼킨스에서 분리된 ‘성숙 단계’ 투자 전문 VC 운용”(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매년 5월 말께 나오는 글로벌 인터넷 동향 보고서 ‘메리 미커 인터넷 트렌드 리포트’는 실리콘밸리 기술 업계 종사자들의 필독물로 여겨진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 “실리콘밸리의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투자자 가운데 한 명인 메리 미커(58)가 8년간 몸담았던 ‘클라이너 퍼킨스’를 떠나 연내에 새로운 투자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현대사의 최대 재앙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미화한 중국의 새 역사교과서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송고”대북제재 풀 비핵화 조치 기대했으나 실질적 내용 못 찾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비핵화를 위한 철저한 실무협상이 돼야 할 남북정상회담이 요란한 행사밖에 보이지 않는 잔치로 변질됐다”고 비판했다.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풀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기대했으나 합의문에서 이와 관련된 실질적인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치적 영역에서 정당 지도자들의 분열적, 당파적 행태도 걸림돌이다. 협치를 외치지만 제대로 된 협치를 실천하지 못하는 작금의 정치인들은 임정 지도자들의 연정, 협치, 통합 노력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장준하는 “셋집을 얻어 정부 청사로 쓰고 있는 형편에 그 파(派)는 의자보다도 많았다”라고 임정 내 정파 간 대결을 회고했지만, 임정 지도자들은 노선과 방법의 차이에도 부단한 통합과 협치로 조국 광복이라는 하나의 목적 아래 좌우 연합 정부를 구성했다. 임정의 역사는 독립을 향해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의 역사였다.기존 전망들과 차이…교육과 훈련 등에 투자 확대 필요(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은 기계와 로봇, 알고리즘의 활용이 늘면서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줄어드는 일자리보다는 새로 생기는 것이 배 가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WEF는 20개국에서 1천500만 명을 고용한 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 보도했다. 남북 두 정상 간 신뢰가 최고조로 달한 지금이 북핵 문제를 풀어갈 가장 좋은 기회다.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북미 대화의 ‘중재자’와 ‘촉진자’ 역할을 자임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단순한 중재 역할을 넘어 북핵 문제를 풀어야 할 절박성이 또 있다. 비핵화 진전이 없이는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이 어렵고, 따라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간의 대대적인 경협 추진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 쓴 뜻도 여기에 담겼다.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이로 인해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화답은 평양회담에 대해 기대감을 더 크게 갖게 한다. 이날 오후 진행된 첫 회담은 예상보다 30분을 넘겨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에 두 번째 회담이 열릴 예정이어서 비핵화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단속 반복·처벌 강화에 “문만 열어놨지 영업 못 해” 푸념최근 5년간 집창촌 성매수 1천485명 적발…전국 22곳 여전히 영업 네벤쟈 대사는 유엔사가 21세기의 베를린 장벽이냐고 지적했다. 네벤쟈 대사는 주한 미군 사령관이 유엔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직하는 것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그 역할과 군의 필요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또 유엔사에 대해 “1950년대 안보리 결의에 의해 만들어졌다”면서 당시 소련은 당시 국민당이 유엔에서 중국을 대표하고 있었기 때문에 안보리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고 설명하고 “안보리 결의는 구체적인 역사적 맥락에 반해 통과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엔사 관련 발언은 중국, 러시아 대사의 언급에 앞서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이 먼저 꺼냈다. 디카를로 차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 초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공식 브리핑에 앞서 유엔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요청받았다면서 안보리 결의 등 유엔사 창설 과정에 대한 설명을 했다. 다만 누가 유엔사에 대해 브리핑을 요청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디카를로 차관의 언급을 거론하며 마차오쉬 중국 대사가 유엔사 문제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중러의 요청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러시아가 유엔사 문제를 잇따라 제기하자 이날 회의에 관련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한 조태열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사는 “공식적인 안보리 회의에서의 어젠다가 아닌 유엔사의 법적 지위나 특정 이슈에 관련한 행동을 공개적으로 토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발표된 뒤 트위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 송고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1.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고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적극 취해나가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조속히 가동하여 군사분야 합의서의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를 위한 상시적 소통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는 주권을 유지하고 천연자원을 지켜낼 것”이라면서 “(이 자원들은) 가능한 인도네시아 국민의 번영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4년 대선에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조코위 대통령의 강력한 맞수로 등장한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 당) 총재 역시 민족주의 감성을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부는 인도네시아 국민을 위한 것이지 타국을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타국의 하수인, 종, 노예가 되길 원치 않는다”면서 외국이 인도네시아의 자원을 착취하도록 놓아두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외국 기업의 투자 유치를 저해하는 부작용을 고려하더라도 인도네시아에선 경제민족주의가 효과적 득표전략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인도네시아 법률회사인 크리스천 테오 앤 파트너스의 광업 담당 변호사 빌 설리번은 “인도네시아 국민 대다수는 외국의 투자를 나쁜 것이나 엄격히 통제해야 할 필요악으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2014년 대선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모든 정당과 정치인이 극단적인 자원 민족주의를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수원여객 노조는 송고’조정중지’ 용남고속은 사측과 다시 협상 테이블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권준우 류수현 기자 =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수원지역 버스노조 가운데 한 곳이 사측과 임금협상을 타결해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내일 발표되는 실험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SKNO-1, HL60 및 K052 세포계에서 MEN 1112/OBT 357의 세포 독성 활성을 높인다는 점을 강력하게 제시한다. 광둥 공항청장 Wen Wenxing은 “세계적 수준의 항공 허브는 거대하고 가치 있는 트래픽을 불러온다”라며, 광저우가 중국과 세계를 연결하는 능력과 자원을 할당하는 강력한 역량 덕분에 공항 경제 개발 측면에서 내재된 이점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저우는 수많은 주요 프로젝트가 진행된 도시다. 일례로 에어버스와 보잉 공장에서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하는 작업을 이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광저우의 항공 유지관리 산업이다. 광저우는 세계 최대의 항공기 유지관리 및 화물기 변화 기지를 구축했다.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 최근 서울 집값 문제를 바라보는 당정의 인식은 심각하다. 그도 그럴 것이 집값을 떨어뜨리려고 내놓은 8.27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2주 연속 주간 단위로는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다주택자 중과세, 강력한 대출규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규제 중심의 투기수요 억제 정책만으로는 서울 집값을 잡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급확대의 기치를 든 이유다. 이번 집값 상승은 수도권 극히 일부 지역을 빼고는 서울에 집중된 것이 특징이다. 서울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에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서울에서 주택공급을 늘리는 방법은 딱 두 가지다. 재건축·재개발·상업지구 주거 관련 기존 규제를 완화하거나, 신규 택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규제 완화는 정책 변경의 의미로 시장에 전달돼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 대안으로 거론되는 신규 택지 공급도 서울에 남아 있는 땅이 거의 없어 여의치 않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모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마스(Mars, Incorporated) 마스는, 사람들과 사람들이 사랑하는 애완동물들을 위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한 세기 이상 공급해온 긴 역사를 자랑하는 가족 소유 기업이다. 미화 350억 달러에 이르는 매출을 기록하는 마스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들인 엠앤엠(M&M’s(R)), 스니커즈(SNICKERS(R)), 트윅스(TWIX(R)), 밀키웨이(MILKY WAY(R)), 도브(DOVE(R)), 페디그리(PEDIGREE(R)), 로얄 캐닌(ROYAL CANIN(R)), 위스카스(WHISKAS(R)), 엑스트라(EXTRA(R)), 올빗(ORBIT(R)), 5™, 스키틀즈(SKITTLES(R)), 엉클 벤스(UNCLE BEN’S(R)), 마스 드링크(MARS DRINKS), 코코아비아(COCOAVIA(R))를 생산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또한, 밴필드 동물병원(BANFIELD Pet Hospitals), 블루 펄(Blue Pearl(R)), VCA(R), 펫 파트너스(Pet Partners™)를 포함하는 기관 및 조직들에 동물 건강 서비스들을 제공한다. 마스는 버지니아주 매클린에 본부를 두고 전 세계 80개 이상의 국가들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마스에서는 십만 명 이상의 직원들이 다섯 가지 원칙인, 품질, 책임, 공동체 정신, 효율과 자유를 기반으로 파트너들의 이익을 창출하고 날마다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성장을 이룩하고자 진력한다.(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CJ케이밸리가 추석을 맞아 전날 경기도 고양시 사회복지관 12곳에 1천만원 상당의 ‘사랑의 사과’ 250박스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 “비핵화·제재 해제가 전제…조사·연구는 그 전에도 가능” 남북은 평양 선언에 담긴 경협 구상을 추진하기 위해 최근 문을 연 공동연락사무소를 활용해 실무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장기적으로는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나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같은 과거의 경협 협의채널이 재가동될 가능성도 있다. 공동연락사무소에는 기획재정부 또는 국토교통부의 실무자도 파견될 예정이다. 철도와 도로 연결은 연내 착공식을 한다는 일정까지 나왔기 때문에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개성공단 정상화나 관광 분야 협력 등은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가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다만 이런 선행 요건이 충족되기 전이라도 남북이 청사진을 그리는 작업은 추진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경협을 위한 현지조사, 공동연구, 사업계획 수립 등은 제재 해제 전이라도 어느 정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에 관해서는 미국 측과 협의할 것이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한반도 정세가 개선하고 북미 관계 정상화가 가시화되면 북한 개발을 위한 논의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남북 경협 구상에 관해 “국제사회의 협력도 필요하고 북한 제재에 관한 문제가 선행되어야 한다.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면서도 “여건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경협 과정에서 중국 등 주변국을 참여시키거나 국제기구의 도움을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다른 정부 관계자는 “주변 강국뿐만 아니라 국제기구가 경협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며 “이들은 북한 개발을 위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개발 자금을 지원할 능력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을 비롯해 서방과 러시아 간 스파이활동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NRC에 따르면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 군(軍) 정보기관인 MIVD의 협조를 받아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당시 러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스위스의 스피에즈연구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스파이들은 체포 당시 스피에즈연구소의 컴퓨터망에 침투하기 위한 장비를 갖고 있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스피에즈연구소는 당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내 화학무기 공격 의혹과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한 바 있다. 신문은 스위스 정보당국인 NDB로부터 러시아 스파이가 네덜란드에서 적발돼 추방됐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네덜란드 군 정보당국인 MIVD는 러시아 스파이 체포에 관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오는 2020년까지 미국에서 경기침체가 발생할 확률이 36% 수준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이코노미스트들은 지난 40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향후 3년 안에 경기침체가 찾아올 확률이 36%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이는 역사적 평균을 밑도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보고서에서 “향후 몇 년간 미국에 경기침체가 닥칠 가능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면서 “우리의 모델은 더욱 양호한 전망을 그려내고 있다”고 밝혔다.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3단계 추가관세 부과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미 행정부의 계획에 정통한 소식통이 이렇게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며칠 내에 다음 단계 관세부과를 위한 절차를 시작하도록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지시하는 공식 성명(Formal statement)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다음 단계 관세부과 계획이 실행되면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5천50억 달러(2017년 기준) 상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은 17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4일부터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고 중국은 같은 날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대해 5∼10%의 관세를 매길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계획을 일부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농부, 농장주, 산업 노동자들을 향한 보복이 이뤄지면, 어떤 것이라고 강행된다면 2천570억 달러를 실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것도 세율이 마찬가지로 25%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러고 싶지 않지만 아마도 다른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2천670억 달러로 언급한 백악관 성명이 미국의 정책을 정확하게 반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관세를 부과할 중국 상품 규모를 2천670억 달러로 언급했었다.

하지만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6개국이 동참한 국제 공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나집 전 총리의 해외 비자금 가운데 일부가 처음으로 반환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비자금 수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싱가포르는 지난 2016년 2억4천만 싱가포르 달러(약 1천965억 원) 규모의 자국 내 1MDB 자산을 동결했다. 또 지난 5월 말레이시아 측과 1MDB 자산 반환에 협조하기로 합의한 바 있어, 향후 동결된 1MDB 자산의 반환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나집 전 총리와 1MDB가 주요 자금세탁처로 활용했던 싱가포르에는 1MDB에서 빼돌린 비자금으로 구매한 3천500만 달러(약 395억 원) 상당의 봄바디어 글로벌 5000 제트기도 있다. 이 비행기는 나집 전 총리의 비자금 관리자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금융업자 조 로우 소유다. ‘적폐청산’의 기치를 내걸고 나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 작업을 벌여온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의 말레이시아 신정부는 지난달 인도네시아에 압류됐던 2억5천만 달러(약 2천800억 원) 상당의 호화요트도 돌려받았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또 미국이 지식재산권 문제를 대중공세의 주요 명분으로 삼는 것과 관련해 리 총리는 지식재산권을 엄격히 보호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는 “중국은 지식재산권을 존중하는 환경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창조적인 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조정을 통해 실물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평양국제축구학교 준우승…경기·남강원은 5, 6위우리 선수단, 25일 중국 통해 귀국(평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북측 최강 4.25체육단이 2015 제2회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4.25체육단은 24일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평양국제축구학교를 6-1로 완파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실상 북측 U-15 대표팀이라고 봐도 무방한 4.25체육단은 나이가 1∼2살 어린 평양국제축구학교를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평양국제축구학교는 14세 과정까지 있다. 이번 대회에도 14세 선수들이 참가했으며 13세 선수들도 5명이나 포함됐다. 4.25체육단은 전반 4분만에 안평일의 페널티킥에 선제 실점하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8분 뒤 김휘황의 동점골이 터지고 후반 19분 김봉혁이 시저스킥으로 역전골을 넣어 승리를 예감케 했다. ‘에이스’ 계담의 전반 34분 오른발 중거리포와 후반 7분 문전 득점으로 점수를 3점차까지 벌린 4.25체육단은 후반 23분과 25분 연속골을 넣으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아틀레티코 소로카바(브라질)는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 분요드코르(우즈베키스탄)를 승부차기로 꺾고 3위에 올랐다. 전날 열린 5∼6위 결정전에서는 경기도가 남강원도를 2-1로 꺾었다. 계담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으며 우수선수로는 경기도 공격수 임재혁(신갈고1)이 뽑혔다. 이번 대회는 경기도 군사분계선에서 교전이 일어나는 등 남북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진행됐으나 북측의 아무런 제재 없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평양국제축구학교와 이번 대회를 공동 주최한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이사장은 “군사적 긴장 상황에서도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쳐 역시 스포츠가 남북간 갈등을 해소하는 가장 훌륭한 도구임을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남북체육교류협회는 오는 10∼11월께 제3회 대회를 남측에서 여는 방안을 두고 북측 관계 기관과 협의중이다. 우리 선수단은 25일 중국을 거쳐 귀국한다.(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은 ‘제1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장석복 교수와 서울대 장정식 교수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초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석복 교수는 유기촉매 반응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권위자로,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락탐 골격을 효율적으로 합성할 수 있는 촉매반응 연구’는 30여년간의 난제를 풀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응용연구 부문 수상자인 장정식 교수는 기능성 고분자 나노 재료의 제조 분야에서 체계적 연구를 통해 국내 고분자 나노 재료 분야의 수준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두 수상자는 다음달 3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각각 상금 1억원과 함께 상패를 받는다. 시상식에는 닛카쿠 아키히로(日覺昭廣) 일본 도레이 사장 등이 참석하며,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노요리 료지(野依良治) 박사가 초청돼 ‘화학 연구자로서의 창의와 도전’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재단은 새로운 연구활동을 개척하려는 신진 연구자도 지원하기로 하고 화학·재료 분야의 기초와 응용 연구 부문에서 총 4개 팀을 선발했다. 기초연구 부문은 이민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과 이은성 포항공대 화학과 교수 연구팀이, 응용 부문은 왕건욱 고려대 KU-KIST 융합대학원 교수 연구팀과 이윤정 한양대 에너지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각각 선정됐다. 연구 과제는 의약, 촉매, 전자소자, 이차전지 등으로, 각 연구팀에는 매년 5천만원씩 3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올해 1월 화학 및 재료 분야와 미래 인재 육성 분야를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한국 내 도레이 관계사가 참여해 설립했다.

러시아는 이란과 ‘대체로’ 우호 관계지만, 이처럼 여러 사안에서 운명 공동체라고는 볼 수 없는 사안이 있다. 러시아는 이란의 경쟁국 사우디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판매하려 하고, 이스라엘과 관계도 나쁘지 않다. 중동에서 벌어지는 ‘파워 게임’에서 이란으로 무게 중심이 기우는 편이지만 양극단의 적대 관계인 이란과 사우디,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에서 중재자 또는 조정자를 자임함으로써 존재감을 확대하려고 한다. 이 때문에 이란과 러시아의 관계는 ‘혈맹’이나 ‘동맹’이라기 보다 각자 필요에 따른 ‘전략적 제휴’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런 틈을 미국도 정확히 인지하고 이를 이란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려고 한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송고 (도쿄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NTT Resonant Inc.가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테스팅 서비스 “Remote TestKit”(*1)에서 Appium을 이용하는 자동 테스팅 클라우드 기능에 iOS 앱을 위한 자동 테스팅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NTT Resonant는 이 서비스에서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지난해 노인 일자리 사업을 전국에서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도는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7년 노인 일자리 사업 전국 평가대회’에서 공익활동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고령사회 최고 복지시책인 노인 일자리 확대를 위해 648억원을 투입해 472개 사업단을 운영하면서 노인 2만7천명에게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 또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인 밀양 시니어 클럽과 양산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를 1곳씩 늘린 점도 돋보였다. 공동작업형, 제조판매형, 서비스제공형 등 소규모 사업장 형태의 시장형 일자리 98곳도 창출했다.

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 1978년 8월 29일 매일경제에 실린 기사에는 ‘은값 상승으로 중간 상인들만 많은 이익을 취하는 걸 막기 위해 정부가 공매제도를 부활시켰고 은은 g당 92원에서 140원으로 판매 가격이 올랐다’고 쓰여있다. 은 수출량 증가에 은값 상승이 맞물린 것이다. 이때 부평은광은 연간 은 3만5천㎏을 생산해 국내 전체 은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정부가 주요 광산에만 지원하던 갱도 건설 자금이나 탐광 자금 등 각종 수혜도 부평은광에 쏠렸다. 민가 2채만 있을 뿐 황량하기 짝이 없던 광산 주변에도 인부가 몰리는 ‘골드러시’ 현상이 발생했다. 주변 도시에서도 광산에서 일하려는 노동자들이 유입됐다. 광산 노동자들 사무소는 지금의 부평구 간석동·만수동·부평동에 자리 잡았다. 선광장·변전실·사무실·창고·화약고 등 각종 부대 시설 인근에 있던 지역상권도 자연스럽게 발달했다. 부평은광이 최대 생산량을 기록한 1970년대 중반 광산에서 일하는 직원은 약 500명에 달했다. 이 자리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을 도운 유동하 의사와 지린성 일대에서 항일 무장투쟁을 벌인 마하도 의사의 후손을 초청해 감사장과 격려금도 전달했다. 경연 시상식과 폐막식은 송고(보성=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백제 유민(遺民)의 한을 기리는 전남 보성의 동로성(冬老城) 축제가 22일 보성군 조성면 조성중학교에서 열린다. 육군교육사령부는 지난 3일 세종시에서 개최한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발전 콘퍼런스’를 통해 ‘육군 공역통제체계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육군이 공중에서 공군의 간섭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작전할 수 있는 ‘공역(空域·Airspace)체계’를 갖추자는 것이 발표의 요지였다. 당시 행사에 참석해 발표를 들었다는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육군이 하늘도 갖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발표로 모골이 송연했다”면서 “언젠가는 공군의 영역과 육군의 영역이 경계가 모호해질지도 모를 일”이라고 평했다. 공역은 공중에 정해놓은 일정한 구역을 의미한다. 민항기 운항과 국가안전 보장을 위한 ‘국가공역’이 있고, 군용 항공기의 안전비행과 작전, 연습을 위한 ‘군 관할공역’이 있다. 평시 군 관할공역 관리와 관련해서는 합참의장이 군 공역에서 민간항공기 통제 권한을, 공군작전사령관은 군 관할공역의 군 항공기 통제 권한을 각각 행사한다.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를 보면 지상에서 800피트(243m) 높이 이상으로 항공전력을 띄우려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게 되어 있다. 군 관할공역에서 드론을 띄울 때도 2만 피트(6천96m) 이하이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이 필요하다. 아파치 공격헬기 등 헬기 전력을 운용하고 있고, 앞으로 ‘게임체인저’ 전력 확보 차원에서 각종 임무형 드론을 개발하겠다는 육군으로서는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가 긴급 작전을 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 이번 조처는 주로 인근 아랍권 중산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국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각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없으므로 국민소득이 비교적 높으면서 해외여행이 자유롭고 이중국적이 제한되는 한국인 등에는 이번 조처가 큰 실익이 없다. 이번 조처는 시민권 취득에 관한 규정으로, 외국인의 거주 허가와는 무관하다. 올해 들어 이스탄불주(州)와 남동부 여러 주는 외국인 거주허가 요건을 대폭 강화,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흥출장안마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본거지’ 시카고의 유서깊은 시민공원에 추진 중인 기념관(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에 소재한 ‘오바마 재단’ 사무실에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나 오바마 센터 건립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는 이날 오후 고려인마을 인근인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를 열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과 비탈리 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아사무브 우즈베키스탄 이주인력 청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화성=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불은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철골조 1개 동 전체로 번져 있는 상태다.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전해선 씨 별세, 배병길(금융감독원 특수은행검사국 반장)·배외수·배태순·배병용(국민은행 부장)·배병호 씨 모친상 = 19일, 대구 달서구 월배로 중앙요양병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53-627-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지지부진한 상태에 있는 북항 재개발과 관련해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게 속도를 내겠다”며 “핵심시설의 하나인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항만공사가 직접 맡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소개했다. 부산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운영체계 개선 방안도 밝혔다. 북항의 부산항대교 바깥쪽에 있는 신선대·감만·신감만부두(12개 선석)는 수요를 분석해 물류 기능은 유지하되, 운영사는 통합, 재편하겠다고 말했다. 자성대부두는 2021년까지 기능을 유지한 뒤 유휴시설과 주변 지역을 연계한 계획을 수립해 재개발하기로 했다. 수익성 위주로 운영하는 외국자본으로 인해 항만 공공성을 상실하고, 운영사 난립으로 비효율이 많은 신항은 운영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항만공사가 보유한 2개 터미널(HJNC, BNCT) 지분을 활용해 운영사 수를 줄이고, 중장기적으로는 해운동맹 별 선석 조정, 터미널 간 자율적 통합 유도, 모든 운영사가 지분 참여하는 단일 운영법인 설립 등을 검토한다고 전했다. 남 사장은 2020년 이후 예상되는 선석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선박의 초대형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부두 공급계획도 밝혔다. 민자로 건설 중인 남컨테이너부두의 2∼4단계(3개 선석)와 항만공사가 개발하는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3개 선석)를 2021년까지 완공해 2022년부터 운영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초창기 텔레비전은 나날이 발전하는 인류 문명을 대변하는 첨단 과학기술의 집약체였으며 지위와 재력을 과시하는 상징물이자 사치품이었다. 당시는 가구와 같은 물리적 존재로서 텔레비전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그러다 기술이 보편화하고 가격이 저렴해져 일반인들의 생활 속 깊숙이 파고들어 가게 되자 대중문화의 지배적 구성물로서 텔레비전의 성격이 부각됐다. 텔레비전은 오랜 옛날 사람들이 하나의 공간에 모여 소통하게 했던 모닥불이자, 세상을 바라보고 소통할 수 있게 하는 창(窓)의 역할을 담당한다. 대량 소비재인 텔레비전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은 양 갈래로 나뉜다. 우리는 텔레비전을 익숙하고 편한 생활의 이기로 대하는 동시에 “생각을 통제하고 시청자를 감시하며 정신과 육체를 해칠 수 있는 불길한 사물”로 바라보게 됐다. 텔레비전은 송고

신문은 천룡훈련 이후에 실시되는 해군 주도의 ‘해강'(海强) 훈련 역시 연합작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실전 방식의 대항 훈련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이스라엘, 경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수습…네타냐후, 푸틴과 통화푸틴은 “이스라엘이 격추 안 해”…사태 확대되지 않을 듯 SK텔레콤[017670]도 지난달 ‘5GX 게임 페스티벌’을 열고 360 VR 라이브를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과 VR 게임을 공개했다. 앞으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를 통해 5G, VR, AR(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스포츠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032640]는 스포츠 중계에 좀 더 힘을 쏟고 있다. 5G 시대에는 원하는 각도와 선수를 골라보는 스포츠 중계가 대세가 될 전망인데 LG유플러스는 이미 ‘골라보기’ 서비스를 올해 프로야구와 골프 중계에 적용했다. 최근에는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프로야구 ‘AR입체중계’를 선보였다. 그는 “지난주 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우호 협력 도시 양해각서( 송고 (서울=연합뉴스) 남북이 15일 군사당국자 접촉을 비공개로 가졌다. 국방부는 당초 오전부터 정치권에서 군사회담 얘기가 흘러나왔음에도 접촉 사실을 밝히지 않다가 오후 4시가 넘어서 이를 공식 발표했다.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자신들이 주장하는 소위 ‘서해 경비계선’ 내에 남측 함정의 진입 금지와 민간 차원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언론을 포함한 비방 중상 중지를 요구했다. 이에 우리 측은 북측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과, 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특성상 민간단체의 풍선 날리기나 언론 보도를통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한다.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사실을 정부가 밝히지 않으려 했던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후 대북관계를 철저히 투명하게 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천명해왔다. 정부는 남북관계의 원칙을 정했다면 그것을 가능한 한 끝까지 지켜야 한다. 만일 불가피하게 그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면 나중에라도 그 이유를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할 것이다. 저자는 인간이 종(種)으로 존속하기 위해 차별과 괴롭힘 같은 사회적 배제 행위를 한다고 지적한다. 나를 지키고 살아남기 위해서 타인을 공격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소가 있다는 것. 이로 인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이, 학벌, 성별, 외모, 직업, 연봉 같은 조건으로 서열을 매기는 문화가 뿌리내리게 됐고, 이를 통한 차별과 괴롭힘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됐다고 분석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강자는 절대 공격하지 않고 상대적인 약자나 비슷한 처지의 사람을 공격하고 짓밟는다는 것이다. 권력자에겐 싫은 내색조차 못 하고 스트레스를 약자에게 푼다. 가해자들은 상대방을 무시함으로써 자신의 존재감을 느낀다. 저자는 이 같은 분석을 통해 차별이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아주 평범하게 일어날 수 있음을 일깨운다. 이는 도덕성과는 관계없다고 지적한다. 동양북스 펴냄. 192쪽. 1만2천500원.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2) Appium 1.7.2 지원 지금까지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는 최신 버전인 Appium 1.8을 지원했다. 그러나 더 많은 Appium 사용자로 자동 테스트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1.7.2 버전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제 사용자는 1.7 테스트 스크립트 수정 없이도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를 이용할 수 있다.”북측 요구 무리하다 생각 안 해, 남북 간 대화단절이 문제”(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송고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Director of PR & Marketing Brea Carter 송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18일 경기도 평택 브레이크 사업본부에서 전자식 브레이크(EBS) 신제품인 ‘무궁화-100(MGH-100)’의 무결점 양산 기념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MGH-100은 자동차가 급제동할 때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특수 브레이크 ‘ABS’다. 만도는 올해 3월부터 한국과 중국에서 이 제품 양산에 들어갔는데 그로부터 200일간 양산 제품에서 하자나 불량이 발견되지 않자 무결점 기념식을 한 것이다. MGH-100은 만도가 생산하는 전자식 주행안정화 컨트롤(ESC), 통합 역학 브레이크(IDB) 등 전자식 브레이크에 표준으로 장착되는 핵심 모듈로, 모든 자율주행차에 기본적으로 들어간다. 긴급상황 때 차량을 제어하는 자동 긴급제동장치(AEB), 운전자가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를 조작하지 않아도 안정적으로 속도를 제어하는 차간 거리 제어시스템(ACC) 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MGH-100은 중국 둥난자동차 등에 약 2만 대 넘게 공급됐고, 상하이GM, 지리자동차, 장안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외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기념식에서 “신기술로 승부하는 ‘뉴 차이나 프로그램’에서 MGH-100과 IDB는 만도의 중국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선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올해 한국과 중국에 MGH-100을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으로 생산설비를 확대해 2021년까지 글로벌 생산량을 500만 대 이상으로 끌어 올려 전 세계 자동차 업체에 공급한다는 목표다. 또 MGH-100을 포함한 EBS 전체로는 2021년까지 생산량을 1천만 대로 높일 계획이다.

글로부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료 제공: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Internet Security Conference (ISP) ASF는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겐 치명적이고 전염성이 강하다. 벨기에 식품안전청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남부에 있는 뤽상부르 지방의 에탈 마을 인근의 야생 멧돼지에서 2건의 ASF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이 마을은 프랑스·룩셈부르크 국경과 불과 20km 떨어져 있고, 독일 국경과도 65km 떨어져 있으며, 이 지역에선 사람은 물론 야생 멧돼지들이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고 있어 ASF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벨기에 당국에 따르면 이번 ASF 발병 확인은 야생 멧돼지에 대한 정기 조사 과정에 파악됐으며 어떻게 이 지역의 야생 멧돼지들이 ASF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 지역은 그동안 ASF가 발생했던 가장 가까운 지역과 1천km 이상 떨어져 있다. 벨기에 당국은 야생 멧돼지 사냥을 포함해 ASF 확산을 막기 위한 대대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벨기에 당국은 아직 돼지 농장에서는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주변 국가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번 ASF 바이러스 검출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이 150km 떨어진 네덜란드 농무부는 “벨기에로서는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네덜란드 축산업에 미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하고 예방적 조치가 필요하면 충분하게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나라에서 돼지를 운송하는 수송업자들은 국경 지역에서 특별방역작업을 해야 한다”면서 “네덜란드 내 야생 멧돼지에 대해서도 계속 모니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덴마크는 지난 6월에 야생 멧돼지를 통한 ASF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 위해 독일과의 국경 70km에 멧돼지의 이동을 막는 장벽을 설치하기로 한 바 있다.(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 잠잠했던 기획 탈북설이 2년 만에 재점화했다. ▲ 잠적했던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일부가 모습을 드러낸 원인 중 하나는 생활고다. 허 씨와 종업원들은 국가의 수용시설을 퇴소한 후 생계가 막막해졌다. 정권이 바뀌면서 특별보호대상인 종업원들을 관리하고 지원하던 정보기관 직원들도 자취를 감췄다고 한다. 종업원들은 이제 생계비로 1인당 월 47만 원을 국가에서 지원받을 뿐이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수준이다. 이 돈으로 생활하기 어려우니 아르바이트 등으로 겨우 생계를 꾸려간다. 종업원 대부분은 정부 지원을 받아 대학을 다니고 있으나 졸업해도 취업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암담한 현실과 미래에 대한 불안 탓에 잠적했던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 언론 인터뷰에 응하면서 기획 탈북설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계한언)는 17∼21일 서울, 경기도, 대구광역시에서 ‘제8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차세대 한글 교육과 재외한인 언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0여 개국 동포신문의 발행인과 편집인, 기자 등 7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17일 오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심포지엄, 특강, 지역 언론과 교류, 기관 방문, 문화 체험 등 4박 5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 개막식에는 국회 여·야 대표를 비롯해 각 당 재외동포 위원장,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 실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이구홍 해외교포문제연구소 이사장, 예술산업진흥회 최종원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국내 청년의 해외진출을 위한 ‘재외한인 기자학교’의 설립을 놓고 전문가들의 발표하고 토론이 진행된다. 재외동포언론인협회와 세계한인언론인연합회가 지난해 통합해 전용창·김소영 회장 공동 체제로 출범한 이 단체는 정기총회도 열어 임기 2년의 새 회장도 뽑는다. 재외동포 언론인들은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기자 재교육, 새로운 콘텐츠 발굴, 차세대 한인언론인 육성과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대회를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에서 개최하고 있다. 여익환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재외국민 관련 국적법, 재외동포 자녀 병역법 적용과 대체방안, 재외국민 선거, 재외국민 안전 등의 주제를 놓고 언론인대회와 심포지엄을 열어왔다”며 “올해는 차세대 한인언론인 양성과 국내 청년 해외진출을 위한 방안으로 기자학교 설립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니 유관기관의 관심과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 연금수요로 자산운용시장 전망 밝아”…외국계 금융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남북 정상이 발표한 ‘평양 공동선언문’에 포함된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 “금융회사도 (북한에) 들어갈테니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4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CEO)들과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산업은행 회장이 갔으니 전체적인 구도를 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또 “일단은 경제협력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면 금감원이 할 일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은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한 이래, 동북아시아 금융중심지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계 금융회사의 자산은 416조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5% 늘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국내 진입한 외국계 금융회사 수는 168개에서 165개로 다소 줄었다.이민국 “중국인 남성 추방 절차 중”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케냐 정부가 자국민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한 중국인을 체포한 데 이어 추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더 스탠더드,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케냐 이민국은 5일 가게에서 케냐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경멸적인 표현을 쓴 중국인 남성을 체포했다. 이민국은 모욕적인 발언을 한 이 중국인 남성의 노동허가서를 취소했으며 중국으로 추방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오토바이 가게에서 일하는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케냐인은 원숭이와 같다.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케냐인들을 “가난하고 냄새나는 검둥이들”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번 일은 특히 다른 종업원이 현장을 촬영,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돼 케냐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문제의 중국인 남성을 추방이 아니라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왔다고 AFP는 전했다. 옥구라는 이름은 이곳에 자리잡고 있던 섬 옥구도에서 따 왔다. 현재는 차량이 다니고 아파트가 세워진 곳이지만 예전에는 바다였다. 옥구도 주변 바다를 매립해 만들어졌다. 약 33만5천㎡ 면적의 옥구공원은 2000년 조성됐다. 낙조가 유명하다 해서 들러봤다. 안타깝게도 공원 내에서는 해발 95m의 옥구산에 가려 낙조를 볼 수는 없었다. 주변에 물어보니 낙조를 보려면 옥구산에 올라가야 한다고 한다. 드넓은 잔디밭 주위로는 각종 다양한 테마의 초목들이 아름답게 자리잡고 있어 많은 사람이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목공체험장도 올해까지는 무료 이용이 가능해 인기다. 두번째로는 ‘배곧 공원’이다. 오이도 방향으로 조금 더 가면 만날 수 있다. 23만2천456㎡ 규모의 배곧 공원은 그야말로 해안가에 조성된 공원 특징을 그대로 보여준다. 저 멀리로는 인천 송도신도시의 스카이라인이 한눈에 들어오고 바로 앞에서는 철썩철썩 파도 때리는 서해 모습이 시원스레 한눈에 담아진다. 또 비핵화 진전을 의미하는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긴 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금강산관광사업은 2008년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으로, 개성공단은 2016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조치로 각각 중단됐다. 남북경협의 상징처럼 여겨지다 보수 정권을 거치면서 차례로 중단됐던 두 사업을 재개해 남북관계의 복원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로 읽히기도 한다. 그러나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를 위한 본격적인 공사나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사업 재개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가 진전돼야 한다는 점에서 언제 현실화할지는 불투명하다. 양 정상은 이 밖에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조속히 개소하기로 했고,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 답방 성격인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10월 중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남북 합의서에 비핵화와 관련된 조항이 구체적으로 담긴 것도 남북관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했음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영구 폐쇄 등 구체적 내용이 담겼다. 또 자궁내막증은 경증에서 중증까지 진행 정도가 다양한데, 국내 한 연구결과를 보면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와 병의 경중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궁근종은 아직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내분비 교란물질이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에 작용해 잠재적으로 발병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 2013년 미국생식의학회, 2015년 북미내분비학회는 최근 20여년간 내분비교란물질이 여성생식 및 연관 질환에 기여한다는 근거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는 만큼 주의를 필요로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물론 현실적으로 실생활에서 내분비 교란물질 노출을 피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와 같은 주요 물질들이 의식주 모든 부분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평소 표시성분을 확인하는 등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내분비 교란물질 생산 및 처리에 대한 규제, 친환경 산업 및 연구 장려 등 국가, 사회적인 노력도 중요하다. 그리고 가임 여성이 처음으로 월경주기 이상, 골반-복부 통증, 심한 생리통, 월경량 변화가 나타나거나 복부에 종괴 등이 만져진다면 병원을 찾아 관련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 방법을 모색하려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빅맥’ 1개값이 월급의 5분의 1…고용주 “직원 3분의 1 해고해야할 판”상공계 “국가 비즈니스 25%가 무력화”…”재앙적 경제 개혁”살비니·디 마이오 부총리, 모스코비치 집행위원에 ‘분통'(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최근 유럽에 불고 있는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 바람을 경계하며 언급한 ‘리틀 무솔리니’ 발언에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의 실세인 두 부총리가 단단히 뿔이 났다. 프랑스 출신의 피에르 모스코비치 EU 경제담당 집행위원은 13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퓰리스트들이 발호하는 요즘 유럽의 분위기는 1930년대와 매우 유사하다”며 “군화 발자국 소리나 히틀러는 없지만, 아마도 ‘작은 무솔리니들’은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문 초반 여러 후보자의 위장전입이나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이 제기되는 점은 유감스럽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을 고위공직 배제 5대 인사 원칙으로 천명했지만, 구체적 기준이 없어 정부 출범 초 인선 논란에 휘말렸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7대 비리·12개 항목의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었다. 병역면탈과 탈세·부동산투기는 부정행위 시점과 무관하게 임용에서 원천 배제하도록 했고, 위장전입은 청문제도가 장관급까지 확대된 2005년 7월 이후, 논문표절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제정된 2007년 2월 이후의 부정행위에 한해 임용을 못 하게 했다. 예천군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 운영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군청과 읍·면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를 운영한다. 임산부와 유아동반 여성을 배려해 민원 처리 때 불편을 줄이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 배려 대상자를 위해서도 민원 처리 환경을 개선한다.▲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소수 중국인, 일본 극도로 존경…”중화민족 모욕행위” 비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1937년 일본군으로부터 악명높은 대학살을 경험한 중국 난징(南京)시가 최근 온라인에 나타나는 일본침략 찬양에 대한 처벌을 추진하고 있다. 29일 중국강소망(中國江蘇網)에 따르면 전날 난징시는 난징대학살의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고, 대학살 피해자·생존자 또는 1931~1945년 항일전쟁에서 숨진 영웅들을 모욕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을 만들어 지방의회 격인 인민대표대회(인대)에 제출했다. 난징대학살은 1937년 12월 13일 제국주의 일본침략군이 난징시를 점령하고 6주 이상에 걸쳐 30만명에 달하는 중국 민간인과 비무장 군인을 살해한 사건이다. 난징시 국가추모보장조례 초안은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2차대전 당시 일본 군복을 착용하는 행위와 이 같은 행위를 인터넷를 배포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규정했다. 조례 초안은 또한 조례 위반자가 공안 부서의 처벌을 받게 되며 심각한 경우 형법상 책임을 지게 된다고 밝혔다. 초안은 지방당국이 교과서에서 국가공공추모교육을 포함하고, 국가공공추모시설에서 공연히 오락활동을 하지 못하게 제한하도록 하며, 공공추모시설 내 온라인 스트리밍(실시간 송출)은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했다. 신문은 “이번 조례 초안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정일'(精日·일본정신)로 불리는, 일본에 극도의 존경심을 표하는 소수 중국인들의 행위를 방지하려는 목적에서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올해 초 중국 청년들이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을 입고 일제침략을 찬양하는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사회적 반발을 일으켰다. 쓰촨(四川)성 출신의 한 남성은 SNS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아빠’라고 불러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주리자(竹立家) 중국 국가행정원 교수는 “일제 침략을 찬양하고 일본 군복을 입는 행위가 중화민족에 대한 모욕이기 때문에 조례 초안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국회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지난 4월부터 일본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는 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영웅열사보호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톈진(天津)에선 2차대전 당시 일본군 군복 차림으로 결혼축하 차량행렬을 이끄는 남성의 모습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전국적 비난의 표적이 됐고 결국 이 남성은 인터넷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 남북한 미술 교류 방안은. ▲ 평양에서 음악과 스포츠는 국제적인 행사가 있지만, 미술은 없다. 그래서 광주·평양이 비엔날레를 공동으로 열거나 격년제로 번갈아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남북한 모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최대 걸림돌이 예산이다. 또 이번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그림을 그린 북한 작가 3명을 초청했는데 아직도 북측에서 답이 없다. 민간차원의 남북한 미술 교류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남북한 당국이 길을 터줘야 할 것 같다.· 북한미술을 연구해온 기간이 8년이다. 최근 6년간은 화가로서 본업인 창작활동을 전혀 못 했다. 그래도 후회하지 않는다. 북한미술을 외부에 알리는 일에 사명감을 느낀다. 한반도에서 태어난 나의 숙명으로 여긴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미 핵협상의 가늠자가 될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막을 올린다. 유엔은 18일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한다. ◇정상급만 97명 참석…치열한 외교 각축전 유엔총회는 ‘외교의 슈퍼볼’로 불린다. 총회 개막 기간 각국은 연설은 물론 다양한 양자외교를 통해 자국 국익 극대화를 위한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이번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토의에서는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 발언을 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일반토의는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Kerala Flood Victims– Anbu Kochi joins hands with PULSUS Group in support of Kerala Flood Victims ※ 장경욱 변호사는 대학 재학시절부터 인권에 관심을 가졌다. 시국사건으로 수감된 재학생들을 돕기 위해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에 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맡았다. 1997년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2000년에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민변에 가입한 후 사무차장(2004~2006년)을 역임했다. 그동안 100여 건의 시국사건과 6건의 탈북자 간첩 조작 의혹 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송고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인을 연령별로 보면 1∼9세와 40세 이상은 암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10∼39세는 자살이 가장 큰 사망원인이었다. 작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국인은 1만2천463명으로 2016년보다 629명(4.8%) 줄었다. 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는 24.3명으로 2016년보다 1.3명(5.0%) 줄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를 나타내는 연령표준화자살률은 한국이 23.0명(2017년)이었다. 시점의 차이를 무시하고 가장 최근 자료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의 연령표준화자살률은 OECD 회원국 중 리투아니아(26.7명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입장료 7천원을 내면 음료를 내준다. 사실 음료값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분히 한 번쯤 들러볼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리라. 옥천면을 벗어나기 전에 아름다운 수형의 소나무들이 길가에 줄지어 서 있는 곳을 찾아가보자. 과장하자면 빛 좋은 날에는 유명사진 작가인 배병우의 소나무 시리즈라도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19일 2022년까지 컵·빨대·비닐봉지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을 5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플라스틱 프리(free)’ 도시를 선언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의 움직임이 가장 빠르지만 전 세계 흐름을 놓고 보면 늦은 감이 없지 않다. 세계 각국은 이미 강력한 규제를 도입해 플라스틱 사용 억제에 나섰다.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움직임은 지난 4월 재활용품 대란이 발생하면서 힘을 얻었다. 중국이 올해 1월 폐자원 수입을 전면 중단하자 폐비닐·스티로폼 수거가 되지 않아 재활용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였고, 플라스틱 남용이 지나치다는 경각심이 높아졌다. 우리나라의 플라스틱 사용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사실도 ‘재활용 대란’을 계기로 알려졌다. 유럽플라스틱제조자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2015년 기준 132.7㎏으로 미국(93.8㎏), 일본(65.8㎏), 프랑스(65.9kg), 중국(57.9㎏)과 비교해 월등히 많다. 국내 일회용 컵 사용량은 연간 257억 개, 일회용 빨대 사용량은 100억 개다. 비닐봉지는 211억 개, 세탁비닐은 4억 장을 쓴다. 이렇게 쓴 플라스틱은 분해되는 데 500년이 걸린다. 토요일 열리는 작가들의 벼룩시장 ‘사부작 장날’을 놓치지 말라고 만난 작가들은 귀띔했다. 작가들이 아끼는 작품들과 소품들이 꽤 괜찮은 가격에 나온단다. 시간이 되면 꼭 다시 와서 벼룩시장을 찾고 싶어졌다. 오랜만에 괜찮은 공간을 발견했다는 기쁨을 뒤로하고 조금 나오니 ‘단내 성지’ 안내판이 보인다.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단천리의 단내 성지는 천주교 성지 가운데 하나지만, 비교적 덜 알려져 있다. 이 단내 성지는 1866년 병인박해 때 정은 바오로와 정 베드로 순교자의 고향이자 유해가 묻혀 있는 곳이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장중머우(張忠謀) 전 TSMC 회장이 오는 11월 12~18일 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대만을 대표해 참가할 수 있다고 대만 연합보 등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이에 대해 “라틴어는 과거 유럽에서 과학, 학술, 법학 분야의 언어로 널리 사용됐을 뿐 아니라, 현재도 가톨릭 교회에서 쓰이고 있다. 아울러, 고전문학이나 철학, 역사학은 라틴어를 모르고는 제대로 공부할 수 없다”면서 “이런 점에서 라틴어는 ‘불멸의 언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수백 년 전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에 진출한 가톨릭 선교사들이 교황청에 보고하던 언어가 라틴어였다는 점에서 라틴어는 서양의 전유물만이 아닌, 동양과도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언어”라고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쉽게도 지금까지 우리의 정규 수업 과정에 한국 학생이 없었다”며 “서머 스쿨을 거친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한국인들이 어느 나라 사람들보다도 학문에 열의가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한국 학생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는 만큼 많이 도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랄리아 원장은 또 비바리움은 현재 유럽, 미주, 아프리카 등의 대학 100여 곳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며, 한국 대학과의 협력도 추진하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아시아 나라 중에서는 베이징외국어대학 등 중국 대학들이 비바리움과 이미 협력 관계를 구축,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참고 (*1) Remote TestKit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알츠하이머 진단받았다는 2013년 보도자료 “사리 판단 분명하고 일상생활 정상적” 최근 수년간 행사 참석·언론 인터뷰·회고록 출간…작년 초 “경제 잘 아는 사람이 대통령 해야” 발언도 작년 돌연 은퇴 계획을 발표한 아무로 나미에는 작년 11월 내놓은 베스트 앨범 ‘파이널리(Finally)’는 230만장이 팔리며 밀리언셀러가 됐다. NHK 등 일본 방송과 주요 중앙 일간지 등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모습을 상세히 소개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공연의 시작과 끝을 이례적으로 속보로 타진했으며, 산케이신문은 아무로 나미에의 활동 내용과 헤이세이 시대의 주요 사건·사고를 그래픽으로 대비해 보여주며 그가 헤이세이 시대의 상징임을 부각했다. 도쿄신문은 “헤이세이의 가희(歌姬)가 떠났다”며 은퇴 소식을 전하며 “전국에서 모인 팬들이 비명과 같은 환성을 내질렀다. ‘아무로 나미에’라는 외침이 공연이 끝났어도 사라지지 않았다”고 콘서트장의 분위기를 소개했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영동=연합뉴스) 영동 난계국악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 시상식에서 굿마케팅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19일 충북도청 회의실에서 국정과제 간담회를 했다. ▲ 국립생태원은 2008년 환경부의 요청으로 총괄을 맡아 기획한 것이다. 충남 서천에 주변 나무 한 그루 건드리지 않고 보존하면서 지었다. 돌아가신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생전에 ‘환경’이라는 말보다는 ‘생태’라는 말이 더 적합하다고 하셨다. 가운데 사람이나 생물을 놓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것이 ‘환경’이다. ‘생태’는 사람, 생물들의 관계를 의미한다.

남북은 평화수역을 출입하는 인원과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평화수역에는 원칙적으로 비무장 선박만 출입하도록 했다. 해군 함정이 불가피하게 이 구역에 진입할 필요성이 있으면 상대측에 사전 통보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평화수역 내 선박 수는 양측이 협의해 정하되, 선박 활동계획은 48시간 전에 상호 통보하기로 했다. 평화수역 출입시간은 4~9월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 10월부터 익년 3월까지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정했다. 평화수역 내 남측 선박은 북쪽 경계선을, 북측 선박은 남쪽 경계선을 넘을 수 없다. 평화수역을 출입하는 양측 선박은 가로 900㎜, 세로 600㎜ 크기의 한반도기를 남측 선박은 마스트 좌현 기류 줄에, 북측 선박은 마스트 우현 기류 줄에 게양해야 한다. 평화수역에서 민간선박 사이에 우발적인 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자기 측의 모든 선박 등을 평화수역 밖으로 철수시키고, 남북 군 통신선 혹은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통해 사태를 수습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평화수역 내 조성되는 시범 공동어로구역은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에서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어선의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250t급 이하의 양측 해경정(경비정)으로 ‘남북공동순찰대’를 조직하기로 했다. 공동순찰대는 제3국 어선의 출입을 통제하는 역할도 한다. 이 기준에 어긋나는 비위 의혹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엄정하게 규명돼야 한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2007년 8월과 2010년 6월 시점을 포함, 최소 7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고, 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도 2005년 7월 이후 두 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다.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이 법을 어겼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다는 점은 국민을 실망스럽게 한다.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도덕적 기준에 부합하지 못한 점은 매우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은애 후보자의 경우 11일 청문회에서 납득할 만한 답변인지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도덕적 흠결이 없는 재판관 후보를 찾는 것이 그리 어려운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안보리서 발언…”러, 시리아에 평화 원하면 이란 세력 내보내라” 촉구 미디어 문의: Sonia Jain sonia.jain@vvdntech.in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김세영(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동구는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는 어르신을 모시고 합동 차례를 지냈다고 송고 ◇ 조선의 왕에서 죄인으로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조선조 대표적인 지식인 4천여명 중 700여명이 유배형을 경험했다. ‘벼슬에 오른 사람 치고 유배 길에 오르지 않는 사람이 없다’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조선 시대 많은 지식인이 유배 길에 올랐다. 유배 거리는 죄인의 거주지로부터 유배지까지 2천리(785.4㎞), 2천500리(981.1㎞), 3천리(1천178㎞) 3등급으로 나눠 적용됐다. 죄를 무겁게 물수록 유배지의 거리가 멀었다. 조선 시대 전국적으로 유배지가 400여 곳에 달했는데 이 중 가장 먼 곳이 제주도였다. 조선 시대 법전인 ‘대전회통’에는 ‘제주에는 죄명이 특히 중한 자가 아니면 유배 보내서는 안 된다’라고 적혀있다. 제주로 오는 유배인에 대한 죄를 얼마나 중하게 물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조선 시대 500년 동안 제주로 유배 온 이는 260여명이다. 광해가 임금에 오른 뒤 그의 이복동생 영장대군에 대한 시해를 반대했던 동계 정온도 광해에 의해 제주도로 유배 왔다. 정온은 1614년 8월 제주도 대정현에 유배돼 인조반정까지 10여 년간을 지냈다.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유배 생활을 한 정온은 주로 제주에서 후학들을 양성했다. — ‘다양성 영화’ 진흥 방안은. ▲ 대기업에서 만드는 영화 말고, 20억 원에서 50억 원 정도의 예산으로 제작한, 규모는 작지만, 작품성이 있는 영화를 ‘다양성 콜걸업소 영화’라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은 된다. 시간을 갖고 다양한 기획개발을 할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하고,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 국내 극장 상영까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해외에 소개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돕겠다. 국내 영화제 프로그래머들과 협력해서 해외영화제에서 한국의 ‘다양성 영화’가 초청받도록 하거나 해외의 한국문화원에서 상영되도록 지원하겠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 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 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 달러(8천448만 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 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사과했다. 그러나 언스워스가 CNN과의 인터뷰에서 머스크의 잠수함 기부 행위를 ‘선전용’이라고 거듭 비난하자 머스크가 발끈했다.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비난하며 소송을 낼 테면 내보라고 큰소리쳤다. 언스워스의 변호인은 “머스크의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주장은 부끄러운 일이다. 그는 소송을 당할만하며 그렇게 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부터 연출한 화기애애한 장면들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채널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을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송고 2004년 12월 저도 연륙교 바로 옆에 차도와 인도를 갖춘 신 연륙교가 생기면서 다리로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창원시는 옛 연륙교 콘크리트 바닥을 일부 걷어내고 길이 80m, 폭 1.2m짜리 투명 강화유리를 깔아 지난해 3월 28일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로 재개장했다. 수면에서 유리 바닥까지 거리는 13.5m다. 유리 바닥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시퍼런 바닷물이 출렁이거나 고깃배가 지나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헤밍웨이- 20세기 최초의 코즈모폴리탄 작가 = ‘내 인생의 거장’을 만나는 여행을 기록하는 ‘클래식 클라우드’ 시리즈 신작이다. 소설가 백민석이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자취를 따라갔다. 저자는 4개국 20여 개 도시에 흔적을 남긴 헤밍웨이를 따라 프랑스 파리와 이탈리아 밀라노·베네치아, 스페인 팜플로나·마드리드, 쿠바 아바나 등을 여행한다. 헤밍웨이의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을 분석하고, 초인적인 삶을 살다간 그의 생애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어떻게 그는 그 많은 글을 쓰고, 그 많은 책을 읽고, 그 많은 사고를 당하고, 그 많은 병을 앓고, 그 많은 여행과 이사를 다니고, 그 많은 연애를 하고, 그 많은 전장을 쫓아다닐 수 있었을까. 그에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은 내게 주어진 한 시간, 하루, 일 년과 다른 길이를 가지고 있었던 것일까.” (‘프롤로그’ 중) 아르테. 332쪽. 1만8천800원.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 각 지자체는 현재 정세로는 직접적인 남북 교류사업이 어렵지만 남북관계가 다시 해빙될 상황에 대비, 중장기 접근방식에 입각한 교류사업에 나설 방침이다. 서울시는 2019년 전국체전 100회 대회가 서울에서 열릴 때 평양시를 초청하고 평양에 남북애니메이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서울-평양 도시협력 정책토론회’에서 “얼음 밑으로도 물이 흐르듯 정치·군사적 상황에도 남북 교류협력은 지속해야 한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며 통일을 준비하려면 ‘거대한 전략'(Grand Desig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는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인천 지역 군·구, 공사·공단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통일강좌’를 열고 고등학생 대상 통일교육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내년 8월에는 초등학생·중학생 대상 통일 캠프를 운영하고, 중앙부처 공무원을 대상으로 서해 5도 통일안보체험교육도 한다. 경기도는 공감 통일교육, 통일 관련 국제 학술회의, 탈북민 지원사업을 꾸준히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북핵은 폐기해야 하고 국제제재는 이뤄져야 하지만 한편으로 대화 채널은 열려 있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비정치적·비군사적 사업을 하는 지자체가 남북교류의 첨병 역할을 하기에 적격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07년 국내프로야구에서 강팀으로 군림하던 현대 유니콘스가 심각한 자금난에 빠져 선수들 봉급조차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신 구단 매각에 나섰다. KBO는 농협, STX, KT와 차례로 접촉했으나 가입금 등 조건이 맞지 않아 협상이 모두 결렬됐다. 특히 KBO는 세번째로 접촉한 KT와는 가입금 60억원에 합의점을 찾았으나 2008년 1월 열린 이사회에 참석한 구단 사장들이 가입금이 너무 적다며 승인을 거부해 결국 무산됐다. 당시 KBO는 현대 구단 운영에 출범 이후 25년 동안 적립한 기금 130억원을 몽땅 투입했으나 마땅한 인수 기업을 찾지 못해 7개 구단으로 줄어들 위기였다. 이때 등장한 이가 ‘센테니얼 인베스트먼트’라는 창업투자사를 이끌던 이장석 전 대표이사였다. 창투업계에서조차 생소한 회사가 연간 수백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프로야구단을 인수하겠다고 나서자 우려의 시각이 높았지만, 궁지에 몰린 KBO와 기존 구단들은 가입금 120억원을 내겠다는 이장석 전 대표의 호언장담에 ‘서울 히어로즈’ 야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4일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5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무빙보트는 지난해 9월 6일부터 운영을 시작해 299일 만에 5만 명을 넘겼다. 개장 열흘 만에 이용객 5천 명을 넘어서는 등 꾸준히 탑승객이 몰렸다. 창원시는 5만 명 돌파를 기념해 이날 보훈 가족 30명에게 무료승선 기회를 제공했다. 무빙보트는 둥근 형태로 최대 8명까지 탈 수 있는 보트형 레저시설이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보코하람이 지난달 31일 나이지리아 군기지를 공격해 최소 30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제르와 국경을 접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자리 마을에서 전날 중화기로 무장한 보코하람 대원 수십 명이 군기지를 공격해 이 같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현지 군 소식통이 전했다. 군 소식통은 “중화기를 든 수십 명이 오후 4시께 트럭을 타고 들이닥쳐 군인들이 1시간여에 걸쳐 전투를 벌였다”면서 “우리는 최소 30명의 장병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나이지리아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날 오후 군 병력이 자리 마을에서 보코하람을 성공적으로 물리쳤다고 밝혔으나 군의 피해 상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코하람은 최근 몇 달간 나이지리아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부쩍 강화하고 나서 보코하람이 패퇴했다는 군의 공식 발표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보코하람이 인근 가룬다 마을을 공격해 나이지리아 군인 17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나이지리아군은 종종 보코하람과의 전투에서 군의 피해 내용에 대한 보도를 반박하거나 피해 규모를 축소해 왔다. 지난 7월 14일에는 인근 요베주의 질리 군기지가 보코하람의 공격을 받아 수십 명의 사상자와 행방불명자가 발생했지만, 당시 군은’ 전력을 가다듬어 이들 반군을 물리쳤다’고만 발표했다. 보코하람은 지난달 30일에도 차드 호 인근 아르제 타운의 군 캠프에 박격포 공격을 감행, 수 명의 나이지리아 군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으나 군의 공식 발표는 없었다.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나이지리아에선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보코하람은 인근국 차드와 니제르에서도 군인과 민간인을 겨냥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그녀, 아델·헤밍웨이·여행하는 말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욥기 43장 = 소설가 이기호의 신작. ‘현대문학 핀’ 시리즈 다섯 번째 작품으로 출간됐다. 지난해 ‘현대문학’ 8월호에 발표한 소설을 퇴고해 책으로 묶었다. 1999년 등단 이후 고단한 인간의 삶을 특유의 유머러스하면서도 날카로운 필치로 그려낸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도 종교 이면에 가려진 한 인간의 극복할 수 없는 욕망, 그 원천적인 비극성을 그려낸다. 한적한 시골 마을 목양면의 한 교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하고, 그로 인해 담임목사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는다. 이 교회는 최근직 장로에 의해 세워진 교회로, 장로의 아들 최요한이 담임 목사를 맡아왔다. 장로는 젊은 시절 사고로 아내와 아이들을 잃고 극도의 절망 속에 스스로 생명을 놓을 결심을 했으나 하나님을 만난 이후 제2의 삶을 사는 인물이다. 새로 꾸린 가정에서 아들을 낳고 그를 목사로 키워내며 신과의 완벽한 교감을 이뤄냈다고 인정받았으나, 사실 그 안에는 여러 숨겨진 사정들이 있었다. 화재 원인을 추리하는 마을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목양면 방화 사건의 숨겨진 전말이 서서히 드러난다. 172쪽. 1만1천200원. ▲ 쓰기의 감각 =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글쓰기 교재.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가 앤 라모트가 쓴 책이다. 저자가 오랫동안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전적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글쓰기에 관해 경험으로 터득한 많은 노하우와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의 실체를 신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들려준다. 미국에서 1994년 출간돼 창작 워크숍이나 학교 수업 교재로 널리 쓰여온 글쓰기 고전이다. 전 세계 16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최재경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360쪽. 1만4천800원. 송고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책읽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부산대는 2018년 2학기 필독도서로 베르너 하이젠베르크의 ‘부분과 전체’, 조지 오웰의 ‘1984’, 마사 누수바움의 ‘인간성 수업’ 3권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부산대는 2016년부터 독서 문화 활성화를 위하고자 ‘부산대 선정 이달의 도서’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대학 측은 올해 2학기 독서 주제를 ‘세계와 자아, 같기도 하고 아니 같기도 하고’로 정해 주제에 부합하는 3권의 도서를 선정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현지에 파견해 구조를 돕도록 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거의 맨손으로 작업하는 실정이다. 현지 주민들은 아직도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한 50대 주민은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 약한 진동이 일자 급히 오토바이에 타고 고지대로 대피했다. 롬복 섬 북부 해안에선 언덕 위마다 파란색과 주황색의 텐트가 쳐졌다. 일부 지역에선 주택 수십 채가 모조리 무너져 주인 잃은 가축 한두 마리 외엔 인적을 찾을 수 없는 유령마을이 형성돼 있었다. 북롬복 지역으로 가는 길에는 자원봉사자를 태운 차량과 구급차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낙석투성이의 이 도로에서는 굽이굽이마다 ‘지진 피해자를 도웁시다’란 글이 적힌 팻말을 든 현지인들이 지나는 차량을 상대로 모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커티스 음악원 연주자 과정에 재학하는 지휘자 김유원(30) 씨가 지난 10∼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트론헤임에서 열린 ‘2018 프린세스 아스트리드 국제 음악콩쿠르’에서 우승했다고 그의 가족이 17일 전해왔다. 가족에 따르면 김 씨는 13일 심사위원과 노르웨이 국왕의 누나인 아스트리드 노르웨이 공주, 문화부 관계자, 각국 음악 애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최종 결선에서 1위에 뽑혔다. 그는 우승 상금으로 16만 노르웨이 크로네(2천170만 원)를 받았으며 부상으로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연주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졌다. 35세 이하 젊은 지휘자만 참가할 수 있는 이 대회에는 340명이 지원했고, 서류와 비디오 심사를 통과한 12명이 결선 무대에 올라 경쟁을 펼쳤다. 1953년 창설한 이 콩쿠르는 노르웨이 문화부와 노르웨이 왕실의 후원으로 2년마다 지휘와 바이올린 부문이 번갈아 개최된다. 김 씨의 우승 소식은 노르웨이 일간지 아드레세아비센 인터넷판(www.adressa.no)과 콩쿠르 홈페이지(www.tso.no), 결선 영상(livestream.com/accounts/22550534/PAM2018/videos/180221480)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2014년 미국 아스펜 음악제에서 지휘자 상을 받은 김 씨는 서울대 음대에서 지휘를 전공하고 임헌정 교수를 사사했으며, 잘츠부르크에 있는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석사과정을 거쳤다.

폼페이오 美장관이 주재…유엔총회 계기 北비핵화 압박 강화 의도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재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의를 주재한다고 발혔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특별회의’ 성격으로,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총회를 활용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과 비핵화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회의를 통해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충실한 대북 제재 실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북한)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북미 대치가 가장 가팔랐던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도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었다. 지난해 회의에서 안보리 외교장관들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결의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일 차 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등 주요 의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세 번째로 이뤄지는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진전의 중대 분수령으로 여겨지는 가운데 남북 정상이 18일에 이은 이날의 연쇄 회담을 통해 결실을 볼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가장 비중 있는 의제인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갈 전망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정상회담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1일차 정상회담에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 덕에 조미(북미) 관계가 좋아져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화답했다. 이처럼 양 정상이 부진한 비핵화 협상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지를 비친 만큼 2일차 회담의 관건은 북미가 이견을 보여온 비핵화 방법론에 어느 정도 의견 접근을 이루느냐가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과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미국 사이의 입장을 중재하는 데 공을 들여왔다. 결국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이의 ‘핫라인’ 등을 통해 미국과 긴밀히 소통해 온 문 대통령과 청와대로서는 더욱 구체적인 중재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이날 오전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안을 김 위원장이 받아들여 합의에 이른다면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 협상을 마무리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당기는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은 전날 회담에서 “문 대통령 덕에 조미(북미) 사이에도 계속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문 대통령의 중재역을 통한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에 기대를 걸고 있음을 내비쳤다. 실제 이번 회담의 성과를 발판으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에 열린다면 연내에 종전선언을 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구상이 실현될 가능성은 커진다고 할 수 있다. 비핵화 이슈 외에도 문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의 또 다른 목표로 거론한 군사적 긴장완화, 남북관계 개선·발전을 위한 판문점선언의 구체적 이행 방안 등에 대해서도 남북 정상 간 합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산림·철도 분야 협력을 비롯한 경제협력, 이미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방안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과 관련해 진전된 남북관계 개선안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이들 현안에 의견 일치가 이뤄질 경우 이르면 오찬 전 공동기자회견 형태로 구체적인 합의 사항이 공개될 전망이나, 세부 사항을 놓고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청와대는 예상했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삼지연 지역은 구름이 조금 끼고 최저기온 4도, 최고기온 20도로 예상된다. 비가 올 가능성은 10∼20%여서 천지까지 가기에는 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서 천지까지는 약 1.5㎞ 정도 떨어져 있는데 2천여 개의 돌계단으로 내려가는 길이 조성돼 있다. 평소 등산을 즐기는 문 대통령은 계단을 걸어서 내려가려고 할 수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을 고려해 곤돌라를 이용할 수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천지를 돌아본 뒤 하산하는 길에서 간단한 식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 김인태 책임연구위원은 “외빈들은 백두산 정상을 돌아보고 하산하면서 소백수 등판에서 도시락 점심을 먹는 경우가 많다”며 “이곳에서는 중국쪽 풍경도 볼 수 있고 작은 산장이 있어서 문 대통령께서 휴식하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외박 문제로 다투다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실형을 선고했다.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 난민조약 가입은 어떤 의미를 지니나. ▲ 난민조약은 인종·종교·국적·신분·정치적 의견 등을 이유로 본국에서 박해를 받는 난민을 인도주의적 목적에서 보호해주려는 국제 협약이다. 1951년 26개국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이 조약을 체결했다. 난민조약에 가입하지 않으면 난민을 받아들일 의무가 없다. 우리나라는 1992년에 가입했다. 노태우 정부 막바지에 글로벌 스탠다드를 갖추고 싶어하는 시대적 욕구에 부응해 선진국들이 체결한 난민조약에 가입했다.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원조를 받아 경제성장을 이뤘기 때문에 원조를 되돌려줘야 할 의무감도 생겼다. 난민조약 가입은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의무를 다하겠다는 뜻을 지닌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 역시 눈길을 끄는 인물이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시가 저출산 극복 및 출산 친화적인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2배로 확대한다. 또 중장년 은퇴자의 새로운 인생 설계를 위한 비영리법인도 설립하기로 했다. 허태정 시장은 17일 유성구종합사회복지관 대강당에서 ‘모든 시민을 포용하는 복지도시 대전 구현’이란 주제로 민선 7기 복지정책의 방향을 설명했다. 허 시장은 “경제적·사회적 여건 변화에 따라 우리 사회에 심각하게 대두하는 저출산 기조를 극복하기 위한 출산·양육 친화적 환경조성과 사회적 약자가 지역사회에서 더불어 살 수 있는 복지체계로의 전환에 방점을 두고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먼저 출산 축하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해 첫째 아이부터 출산장려금을 지원하는 등 출산장려 정책을 확대하기로 했다. 시는 내년부터 76억9천만원을 투입해 첫째 아이를 낳는 가정에 출산장려금 30만원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중구와 대덕구가 첫째 아이 출산 가정에 각각 30만원과 1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둘째와 셋째 아이에 대한 출산장려금도 단계적으로 인상해 2021년까지 현재(둘째 30만원·셋째 50만원)보다 2배 많은 각 60만원과 10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중장년 은퇴자의 새로운 인생 설계와 사회 참여를 위해 비영리업인 ‘새로시작 재단’도 설립기로 했다. 중장년층을 전담하는 사회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인식과 함께 다양한 경험을 가진 이들의 경험을 활용할 수 있는 사회 참여 프로그램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새로시작 재단은 중장년층 재취업 교육, 상담, 커뮤니티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재단 설립 타당성 조사, 주민 의견 수렴, 관련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2020년 12월이면 재단이 출범할 것으로 예상했다. 마사코는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한 일본 외교관 출신으로, 나루히토와 결혼하고서 왕실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의 이번 프랑스 국빈 방문에도 동행하지 않았다. 마크롱이 자국을 방문한 외국의 정상급 인사를 베르사유 궁전에 초청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절대왕정 시기 프랑스의 강력한 왕권을 과시하는 듯한 화려한 베르사유 궁은 장소 그 자체가 프랑스에서는 상징적 의미가 큰 곳이다. 프랑스 대통령이 이곳에서 베푸는 만찬은 각별히 공을 들일 필요가 있는 상대방에게만 선사하는 최상의 환대로 받아들여진다. 따라서 이번 환영 만찬은 프랑스와 일본의 수교 ICC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측의 살인과 성폭력, 강제 추방, 파괴, 약탈 등등의 혐의와 관련해 18일(현지시간)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공식 수사로 이어지고 당사자에 대한 기소도 가능하다. 파투 벤수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다음 절차를 진행해 전면적인 예비조사를 실행하기로 했다”며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관련해 전면 수사를 할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예비조사는 ICC가 미얀마에 대해 사법 권할권이 있다고 결정한 지 2주 만에 시작됐다. 당시 ICC는 비록 미얀마가 회원국은 아니지만, 관련국인 이웃 방글라데시가 회원국이므로 관할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미얀마 정부는 “절차상 흠결이 있고 법률적 가치도 모호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ICC의 예비조사 착수 직전에는 유엔 진상조사단이 미얀마 군부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엔 조사단은 이어 군부는 정치에서 떠나야 하고 고위 장성들은 집단학살 혐의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유엔 인권이사회에 440여 쪽에 이르는 최종 보고서를 해출했다. 조사단은 앞서 미얀마군의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등 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 측은 군의 소탕 작전이 국경 지역 로힝야 반군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보고서에 대해 “일방적이고 흠이 있다”고 비난했다. 일간 베트남뉴스도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온라인 매체 징은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공동선언이 나올 때까지 양 정상이 함께한 다양한 행사 사진을 잇달아 올리는 등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다. 동남아시아 맹주를 자처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 남북한 정상을 초청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인도네시아에서도 평양 공동선언은 큰 관심사다. 현지 유력 일간지인 콤파스는 남북관계가 갈수록 개선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동선언 소식을 홈페이지 국제면 헤드라인에 올렸다. 영자지인 자카르타포스트 등도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 폐지, 영변 핵시설 폐쇄 수용 등 평양 공동선언의 주요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국립제주박물관은 19일부터 11월 4일까지 특별전 ‘탐라'(耽羅)를 연다. 이 전시는 탐라문화를 소개하는 첫 전시로 해양교류를 펼치며 고대사의 한 축을 담당했던 고대 탐라를 조명한다. 탐라 관련 역사서를 비롯해 탐라 사람들의 생활도구, 지배자의 권위를 보여주는 위세품, 시대별로 교역했던 물품 등 400여 점의 문화재를 선보인다. 전시는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1부 ‘섬나라 탐라’에서는 탐라의 어원과 사회 구조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역사서를 통해 탐라사회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2부 ‘탐라, 고대사회로 나아가다’에서는 초기 탐라사회의 모습과 탐라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소개한다. 지배자의 존재를 보여주는 용담동 무덤과 철기 부장품, 탐라사람들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각종 생활유물, 신앙세계를 보여주는 제사유적 출토품·의례용품 등이 전시된다. 3부 ‘탐라의 해양교류’에서는 주변 지역과 활발히 이뤄졌던 해양교류를 소개한다. 마한지역과 통일신라로부터 들어온 각종 토기·금속제품·중국 도자기, 일본과의 교류를 보여주는 역사 기록·특산물 등을 전시한다.

그런 가운데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문화재청은 최근 ‘남북한 천연기념물 서식실태 조사 및 공동연구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조사’를 발주했으며 북한과 ‘크낙새 서식지 환경과 개체 수 조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크낙새 증식과 복원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크낙새는 1993년 경기도 포천시 광릉숲에서 한 쌍이 목격된 것을 마지막으로 남한에서는 멸종됐으나 북한에서는 황해도 일부 지역에 20여 마리가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차원에서도 멸종위기종 보존과 한반도 생태 축 복원 등에 관한 남북한 협력 제안이 쏟아지고 있다.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경기 하방위험과 불확실성에 대비…정책여력 상당히 있다””세계경제 1년간 큰걱정 없을듯…투자활력 높이고 혁신성장 필요”(서울=연합뉴스) 이 율 김경윤 기자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은 7일 최근 고용지표 부진과 관련해 최저임금 정책의 영향이 일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지표에서) 예상을 벗어난 숫자가 나왔다”며 “일부 계층을 보면 (최저임금) 정책 영향이 일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시계열이 짧고 사례가 많지 않아 시간을 두고 판단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잠재적인 고용창출력을 파악하고 추가로 일자리 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인 대책으로는 생활 SOC와 탄력근로제를 언급하며 “탄력근로제를 국회에서 논의 중인데 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윤 수석과의 일문일답. For more information about Mars, please visit www.mars.com. Join us on Facebook.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콜걸만남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대선 기간 미국의 방위비 분담 문제가 논란을 일으켰지만, 손베리 위원장의 입장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비 지출을 의회가 지원하겠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앞서 한미 국방장관은 지난 송고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과 ‘포옹 인사’ / 연합뉴스 (Yonhapnews) — 낙관하는 것 아닌가. 대북제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 개성공단 폐쇄 전에도 유엔 안보리 제재가 있었으나 개성공단은 예외사항으로 인정을 받았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경제봉쇄나 유엔 제재로 인해 공단이 폐쇄된 게 아니다. 2016년 2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지시로 공단이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면 당장에라도 문을 열 수 있다. 외신은 카가메 대통령의 사면 조치가 놀랍다며 르완다 정부가 이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송고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 is the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the world’s most popular English language proficiency test for higher education and global migration with more than 3 million tests taken in the last year. Keywords: stainer, staining, slides, coverslipper, histology, histology lab, pathology, pathologist, path lab, lab manager, lab technologist”남북 긴장 줄이고 가깝게 만들 것” 등 정상회담 긍정 평가”북, 보유 핵무기 해체·신고 동의 안해” 기대에 미흡 지적”사찰단 허용은 진정성 있는 조치, 대화할 기회 충분” 의견도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숨 끊어지기 전에 도축하는 등 가축에 가혹행위 한 혐의하원, 가축 가혹행위 처벌 강화 법안 준비 미르섬에는 백제 저잣거리 풍경을 보여주는 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강에는 기존 유등 이외에 해상강국 백제를 상징하는 대형 황포돛배를 추가로 설치한다. 공주시는 지난달 송고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중국, 남북관계 개선 지지…한반도 안정에 공헌할 것”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자 중국 외교부가 남북 대화를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는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해 남북 정상회동이 이뤄졌는데 북한 비핵화와 북미 협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를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평양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났다”면서 “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는 것을 환영하며 지지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남북이 판문점 선언을 실현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 및 이 지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국제 사회의 공동 기대”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번 남북 정상의 평양 회담이 순조롭게 개최되고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을 계속 지지하며 조기에 한반도 및 동북아의 영구적 안정 실현을 위해 노력과 공헌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 언론인들이 고국에 모여 네트워크를 다지고 차세대 한글교육을 논의하는 자리인 ‘2018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이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 30여 개국에서 우리말 매체를 운영하는 언론인들의 모임인 세계한인언론인협회(세계한언, 공동회장 전용창·김소영)가 ‘재외한인 차세대 한글교육과 언론의 역할-재외한인 기자학교 개설’이라는 주제로 여는 이번 행사의 개회식은 김소영 회장의 대회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환영사, 기념촬영과 축하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 회장은 대회사에서 “우리 협회는 안팎의 어려움에도 ‘세계한인’ 창간을 비롯해 한글 한류와 한국문화 육성 및 전파 등을 위해 여러 과제를 발굴하는 등의 성과를 이뤘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여러분의 소중한 경험을 교환하고 훌륭한 제안과 실천방안들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750만 재외동포는 남북한의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큰 성공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우성 이사장은 축사에서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은 현지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우리 말과 글로 모국의 소식을 전달함으로써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치하했다. 참가자들은 1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 참석하고, ‘5분 만에 배우는 한글교육’, ‘다시 돌아보는 한국어와 한글’ 등의 주제를 놓고 전문가들과 토론할 예정이다. 19일에는 대구광역시로 자리를 옮겨 현장 취재와 현지 언론사를 방문해 교류하고, 20일에는 성남시에 있는 남한산성을 돌아볼 계획이다. 행사는 21일 한반도 주변 상황 관련 국가안보시설 방문과 종합 평가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외교부, 통일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 재외동포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아시아기자협회, 한국언론학회, 대한언론인회 등이 이 행사를 후원한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세계한언은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올해처럼 폭염이 내리쬐던 1983년 여름이었다. 일회성으로 6월 말 방송된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은 예상도 못 한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함께 생방송을 이어갔다. 단일주제 생방송 기록을 남기며 그해 11월 중순까지 총 453시간 45분 동안 방송됐고, 모두 10만952건의 신청 건수가 접수되어 1만180여 이산가족이 상봉했다. 그해 여름은 그냥 ‘눈물바다’였다.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IT/과학 본문배너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도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정일용(58) 국립중앙의료원 이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 사전 합의문이 만들어지는 여느 정상회담과 다르다. 합의문 초안은 많은 빈칸이 남겨진 채 회담 탁자에 오를 것이다. 빈칸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문구가 채워질지, 체제보장 내용이 명기될지, 아니면 흐릿하게 뭉개질지는 정상 담판이 좌우한다. 두 정상이 회담장으로 걸어가는 순간까지도 참모들은 “주사위는 던져졌다”는 말만 해야 할지 모른다.여수시의회·전남도의회 희생자 위령 본격화…시민단체 “진실규명·희생자 명예회복 촉구”(여수·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현대사의 비극으로 기록된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수시의회와 전남도의회 등 지방의회를 중심으로 위령사업 지원을 위한 조례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인 추모사업 준비도 속도를 내고 있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300억원이 순유출됐다. 192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9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1% 넘게 오르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43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이틀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349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550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927억원으로 각각 늘었다.(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해외에서도 국내 음성통화료를 적용하는 ‘로밍온(ON)’ 서비스를 필리핀, 말레이시아, 마카오로 확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로밍온 적용 국가가 16개국으로 늘면서 출국 고객의 90%가량이 혜택을 받게 됐다. 로밍온 국가의 음성통화 요금은 국내와 똑같은 초당 1.98원이다. 착신, 현지 발신, 한국이나 기타 국가로 전화를 거는 경우 모두 동일하게 적용된다. 로밍온이 적용되면 음성통화 요금이 최대 98% 저렴해진다. 이전까지 현지에서 한국으로 음성통화를 할 경우 1분에 필리핀 2천132원, 말레이시아 2천495원, 마카오 1천188원을 부담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3국 모두에서 1분에 119원, 10분에 1천188원만 부담하면 된다. 로밍온은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KT 가입자에 자동 적용된다. KT는 로밍온 확대에 맞춰 다음 달 1일부터 ‘데이터로밍 하루 종일 톡’ 요금을 7천700원에서 3천300원으로 내린다. 앞서 이달 20일부터 열흘간 KT닷컴 이벤트 페이지에서 룰렛을 돌리면 각종 쿠폰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극 중 유찬이 키운 병아리 ‘찬이삐약주니어’는 결국 닭이 됐다. 안효섭은 “실제로 병아리를 키워본 적은 없고, 지금은 ‘냥집사'(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라며 “동물을 워낙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찬이삐약주니어는 처음 화면에 나왔던 병아리가 훌쩍 커서 이후에도 몇번씩 병아리를 바꿔야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웃으며 전했다.반군그룹, 과도정부 기능·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 반군 지도자가 최종 평화협정에 서명을 거부해 지난 5년간 이어진 내전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수단의 리크 마차르 반군 지도자는 이날 살바 키르 대통령 정부와의 최종 평화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을 중재한 알-디어디리 아흐메드 수단 외무장관은 기자들에게 “마차르가 이끄는 수단인민해방운동(SPLM-IO) 등 남수단 주요 야당 그룹들이 키르가 서명한 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관리들은 반군그룹들이 과도정부의 기능과 지방정부 수, 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을 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를 비롯한 반군 지도자들은 지난 수주 간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회담하고 수년간의 내전을 끝내는 권력분점 안에 이달 초 합의한 바 있다. 반군그룹들의 평화협정 서명 거부로 그간 이번 평화 프로세스를 이끈 ‘동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흐메드 장관은 “협정문안은 남수단의 모든 분쟁 당사자 간 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이들 그룹이 서명하지 않는 한 남수단에 평화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군들은 그러나 아직 해결돼야 할 쟁점들이 있는데도 중재자들이 최종 협정문안을 제시해 놀랍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은 또 “중재자들이 나서 모든 당사자가 이 논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하고 자신들은 아직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흐메드 장관은 그러나 “협정문안이 최종 협상의 결론”이라며 중재자들이 IGAD에 협정문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한 논의가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남수단은 2011년 7월 수단으로부터 마침내 독립을 이룩했지만 2013년 말 발발한 내전으로 수만 명이 숨지고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이 고향을 등진 가운데 대다수 국민이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간 수차례 맺어진 평화협정은 양측간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번번이 파기됐다.

서민음식 순대…아우내 오일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 시초아우내순대길 1㎞에 23곳 성업 중, 4대째 대물려 전통 이어가는 곳도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 (방콕·홍콩·베이징=연합뉴스) 김상훈 안승섭 심재훈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홍콩에서는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다. 중국 남부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대피했다. 16일 필리핀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킨텍스 제1전시장 제2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산업대전’은 로봇 업체의 전시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개국에서 참가하는 200개 이상의 업체가 500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의 산업용 로봇, 서비스 로봇, 로봇 부품, 스마트 제조 솔루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과 소프트웨어 및 드론을 선보인다.(영동=연합뉴스) 영동 난계국악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 시상식에서 굿마케팅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한편 FX 네트워크가 제작하는 범죄 미니 시리즈 ‘잔니 베르사체의 암살’은 이 부분의 최우수 작품상과 주연배우상을 받아 적지않은 소득을 챙겼다. 올해의 에미상은 전통적인 방송사와 신흥 미디어가 본격적으로 대결하는 무대이기도 했고 그 결과는 박빙이었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강자인 넷플릭스가 HBO와 동등한 23개의 부문별 상을 받으면서 무시 못할 실력을 보인 것이다. 시상식은 최우수 버라이어티 쇼로 선정된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콜린 조스트와 마이클 체가 공동으로 진행했고 연예인들의 입에서 미투 운동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시 돋친 농담이 쏟아지는 등 정치적 색채도 강하게 풍겼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VC) ‘티비티'(TBT)의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에 99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총 1천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펀드는 글로벌 성장이 가능한 국내 업체를 골라 투자·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난달 티비티를 설립한 이람 대표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네이버 블로그·카페·밴드 등 서비스의 기획자로 널리 알려졌다. 지난 2016년 네이버 자회사인 캠프모바일 대표를 사임하고 미국에 머물다 업계로 복귀했다. 네이버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 대표는 인터넷·모바일 서비스에 대한 안목과 식견, 경영 능력을 모두 인정받은 전문가”라며 “티비티와 함께 국내 유망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투자 수익과 함께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제 폭압, 6·25, 남북분단, 군부독재의 엄혹한 시절을 뚫고 핀 한국 민주화는 세계가 공유할 가치로운 역사다. 인류에 신분 해방을 선물한 프랑스혁명, 대통령제 민주주의를 선보인 미국 독립혁명 등 민주주의 원형을 확립한 대사건 다음 반열쯤 될 수 있겠다. 단 전제가 있다. 쿠데타나 권위주의 정권의 재등장을 막을 때 그렇다. 민주주의 지켜내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는 지난 몇 년 동안 우리가 경험한 바다. 냉전붕괴 후 세계 곳곳에서 민주화 바람이 불었지만, 지금까지 민주주의를 유지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 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 관광 상품 중 하나인 ‘밤마실 야시장’이 송고 Visit LeicaBiosystems.com for more information. 한국당은 조만간 당무감사 실시 공고를 띄운 뒤 이로부터 송고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

‘지방 실종’은 서울공화국이라는 동전 앞면의 뒷면이다. 서울공화국에는 권력과 부의 독과점이 있다. 중앙과 지방 사이에 자원 분배가 공평하게 이루어질 때 지역의 정체성, 다양성, 자부심이 살아난다. 지금 지방은 그 자체로 중심이 되지 못하고 중앙의 주변이 됐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은빛 억새가 만발한 ‘영남알프스’ 신불산 정상에서 음악제가 펼쳐진다. 울산시 울주군이 주최하고 울주문화예술회관이 주관하는 2018 울주 오디세이가 ‘바람이 전하는 대지의 노래’라는 주제로 10월 3일 신불산 간월재에서 열린다. 울주 오디세이는 올해 3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울주군 지역 특성을 반영해 다양한 세대가 소통하고 참여하는 수준 높은 지역 문화 예술축제임을 인정받았다. 올해 9회째를 맞은 오디세이는 음악감독 함춘호를 중심으로 최백호, 안치환 등 국내·외 8개 팀 노래로 신불산 억새평원을 채울 예정이다.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정적’인 센터 김세영이 이미 흥국생명의 가운데를 지켜주고 있기에, 이동공격에 장점이 있는 이주아를 영입해 ‘기동력’을 강화하고 싶었다는 게 박 감독의 설명이다. 흥국생명은 이주아를 선발하면서 김세영, 김나희, 김채연과 함께 센터 송고58만㎡에 가족공원, 뷰티·메디컬센터, 복합엔터테인먼트 등 조성(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개발계획 수립 후 20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청주 밀레니엄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 신화사(Xinhua News Agency) 뉴스정보센터 국제비즈니스개발부 국장 Sun Jing은 국내 성 및 도시로부터의 풍부한 국제 교류 사례를 공유했다. 그는 국제 교류를 잘하려면 분명한 이미지를 구축하고, 관심을 사로잡는 이야기를 하며, 생각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하나원에 중국어관광통역사 자격증 과정 신설(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탈북자들을 상대로 중국어 관광 가이드 육성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가 그린 산수의 빼어난 모습, 나무와 바위의 기이한 자태는 형상은 간결하고 의취(意趣·의지와 취향)는 담박하여 때때로 필묵의 형사(形似)를 벗어났다. (…) 참으로 화가들의 이른바 사기화(士氣畵·선비의 기운이 표현된 그림)라 하겠다.” 조선 후기 학자 심재(1722∼1784)는 수필집 ‘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이원령 회화를 이렇게 평했다. 원령(元靈)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의 자. 이인상은 서얼 출신이지만, 연암 박지원과 추사 김정희가 모두 존경했다는 인물이다. 지난 2016년 이인상 문집인 능호집(凌壺集) 완역본을 국내 최초로 펴낸 박희병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그동안 모은 이인상 회화와 서예를 분석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돌베개 펴냄)을 출간했다. 연암을 공부하다 이인상의 매력에 빠진 박 교수가 1998년 능호집 번역에 착수한 지 20년 만에 본 결실로, 그동안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포함해 회화 64점과 서예 127점을 다뤘다. 여기에 이인상이 새긴 전각 30종과 지식인 집단 단호(丹壺)그룹을 이인상과 함께 이끈 단릉(丹陵) 이윤영(1714∼1759)이 그린 회화 12점도 실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최종 협상에 부쳐질'(subject to final negotiations)이라는 표현은 북한의 핵사찰 허용이 북미가 진행하는 비핵화 최종 협상 의제로 포함된다는 뜻인지, 아니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담긴 내용, 즉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이라는 부분을 언급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러는 동안에 로켓과 핵 실험은 더 없을 것”이라며 “전쟁영웅들도 계속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라고 전한 뒤 끝으로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 코타키나발루에서 다시 만난 그랩 며칠 후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공항에서부터 그랩을 이용했다는 글이 보입니다. 치앙마이에서 인상이 좋았기 때문에 다시 그랩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금세 온다는 그랩 차량은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 된 일인가 하고 자세히 보니 그랩 운전사는 게이트 1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가 와 있네요. 전 게이트 2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항처럼 복잡한 곳에서는 차라리 그냥 택시를 타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가지를 쓴다고 하네요. 코타키나발루에서도 그랩을 원 없이 탔습니다. 시쳇말로 ‘3보 이상 승차’라는 말처럼 웬만한 곳은 전부 그랩을 이용했습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작년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코스닥 15개 법인 가운데 12곳이 한국거래소의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나머지 3곳은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증시 퇴출 위기를 모면했다. 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우성아이비[194610], 엠벤처투자[019590], 넥스지[081970], 에프티이앤이[065160], 감마누[192410], 지디[155960], 트레이스[052290], C&S자산관리[032040], 위너지스[026260], 모다[149940], 레이젠[047440], 파티게임즈[194510] 등 12개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앞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으며 이날 현재도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12개사 가운데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도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 사실이 공시되고, 그다음 날인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7거래일) 정리매매 후에 최종 상장 폐지된다. 파티게임즈는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와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을 28일까지로 유예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한편 수성[084180], 한솔인티큐브[070590], 디에스케이[109740]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바로 거래가 재개된다. 수성은 감사의견 외에도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인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한 상태여서, 이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거래정지를 계속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송고’미투’ 유명인 첫 실형…”권력 복종할 수밖에 없는 피해자 처지 이용”8명에 18차례 상습추행 인정…”미투 운동에 용기 얻은 피해자들 증언 신빙성 커”▲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이용자의 개인정보보호 인식 개선을 위해 17일부터 오는 11월 16일까지 ‘2018 인터넷 내 정보 지킴이 캠페인’을 개최한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小確幸)’을 모티브로 한 올해 캠페인은 캐릭터인 ‘지킬, 앤, 가이드’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이모티콘, 카드뉴스 등 온·오프라인 홍보와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방통위 SNS를 활용한 실천 유도형 온라인 이벤트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연합뉴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동 지역에선 이 전염병이 극성을 부리던 송고 With 16 production sites and 7 Research and Development centers, the Menarini Group has a strong presence throughout Europe and Asia, Africa, Central and South America. Menarini’s products are available in 136 countries worldwide.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가 올해 여름부터 정치적 우방국인 쿠바에 석유를 다시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에 진출한 다국적제약사의 지난해 연구개발( 송고 추석 특수를 놓치지 않기 위해 관광업계는 쉬는 날을 줄이고 있다. 단양 관광의 랜드마크가 된 만천하 스카이워크는 추석 당일(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주요 인사인 람 이매뉴얼( 송고

부산 남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밤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CCTV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던 미세먼지 문제가 조용히 힐링하러 떠났던 곳에서 내 뒤통수를 때리는 순간이었다. 유난히도 미세먼지 없던 주말 이 같은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던 것이 호사스럽게 느껴졌다. 통상 전문가들, 무역협회·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포럼서 주장(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PTPP는 일본,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칠레,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11개국이 가입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정부는 연내 우리나라의 가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객원교수는 한국무역협회와 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가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CPTPP 전문가 포럼’에서 “CPTPP가 향후 디지털 경제와 관련된 새로운 무역규범 창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한국은 적극적으로 가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아태지역의 정치·경제적 중요성 때문에 미국의 CPTPP 복귀 가능성이 큰데 이럴 경우 CPTPP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40%, 세계 교역의 27%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FTA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제프리 윌슨 박사는 “CPTPP는 최신의 통상규범을 반영한 살아 있는 협정”이라며 “메가 FTA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 회원국을 유치하고자 하며 한국은 가장 유망한 후보국”이라고 밝혔다. 정인교 인하대 부총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안정적인 수출시장 확보를 위해 메가 FTA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에 대한 시장개방 부담이 있지만, 범 아태지역 FTA의 장점을 고려해 우리나라도 CPTPP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원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상징인 세계무역기구(WTO)가 제 역할을 못 하는 지금 CPTPP는 우리가 선택할 기회의 창”이라며 “단기적으로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미국이 CPTPP에 복귀한다면 우리의 가입협상은 더욱 험난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CPTPP 가입으로 국내 산업이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존 회원국이 신규 가입국인 한국에 지나친 요구를 하지 않도록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천일 무역협회 통상지원단장은 “CPTPP가 한일 FTA를 체결하는 효과도 있는 만큼 자동차, 기계, 부품·소재 등 대일 민감성이 높은 산업을 개방했을 때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공무원들이 파업 중인 환경미화원을 대신해 19일 쓰레기 수거작업에 투입됐다. 지난 17일부터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원 등이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시청 소속 공무원이 이날부터 농촌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작업에 나선 것이다. 北, 통지문 처음으로 수령…태도변화 여부 주목(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웅 박상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예술기관 중 첫 외국인 수장인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연임하지 않고 물러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 루피화 가치가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고가 커지면서 정국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국민회의당(INC)을 주축으로 한 22개 야당은 전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현 정부의 실정으로 민생이 악화했다고 주장하며 전국 곳곳에서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우타르프라데시와 마하라슈트라 주 등지에선 야당 지지자를 주축으로 한 시위대가 가게 문을 닫고 파업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며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지역에선 시위대가 도로와 철로를 차단하면서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초래됐다. 중북부 비하르와 마디아프라데시 주에선 시위대가 주유소를 파괴하고 타이어를 불태우는 등 폭력 사태를 빚기도 했다. 이번 파업과 시위에는 현지 상인단체 상당 수가 동참했다. 야당 세력이 강한 일부 지역에선 공공기관과 학교도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각종 자산과 차량의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한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리라로 전환하게 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사위인 베라트 알바이라크 재무장관은 지난달 29일 부동산 계약을 리라로만 하게끔 의무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시행 시기를 예고하지는 않았다. 터키에서는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부동산 매매·임대차 거래에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고 리라화를 방어하려는 조처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이달 12일까지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800여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800여억원 관내 업체에 발주’2020년 경남고성세계엑스포’ 개최 공식화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독도와 한국 근대사 연구에 매진한 역사학자 송병기 단국대 사학과 명예교수가 지난 송고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화일보(서울) = 세번째 포옹…이제는 ‘평양 核담판’ ▲ 내일신문(서울) = 2018 평양, 일상처럼 만난 두 정상 ▲ 아시아경제(서울) = 평화, 새로운 미래를 포옹하다 ▲ 헤럴드경제(서울) = 남북의 사흘 ‘결정의 시간’ ▲ 이투데이(서울) = 文ㆍ金 첫 ‘평양 核담판’…’종전선언-경협’과 빅딜 “We observ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synergism between different doses of MEN1112/OBT357 and 5-Azacytidine and Decitabine on a number of AML cell lines,” said Monica Binaschi, PhD, Director of the Preclinical and Translational Oncology Department of Menarini Ricerche. “These results seem to confirm the immune-modulatory role of 5-Azacytidine and Decitabine, which may increase the sensitivity of leukemic cells to MEN1112/OBT357. These new findings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these two agents could promote and enhance tumor cell killing activity by MEN1112/OBT357, and provide a strong rationale for evaluating these combinations in clinical trial.”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그 수역 내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화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그러나 서해 NLL 기준 등면적으로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구체적인 경계선 설정은 숙제로 남게 됐다. 다만, 남북이 이번에 동·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서해 NLL을 고려해 설정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이뤄질 평화수역 기준선 설정 협의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은 이날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했다. 평화수역은 양측이 관할하는 섬의 지리적 위치, 선박의 항해밀도와 고정항로 등을 고려해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앞으로 가동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러우 부장의 발언을 계기로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무역전쟁에 임하는 중국 정부의 태도에 다소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무엇보다 러우 주임이 중국 정부의 외곽조직인 정협 고위 간부일 뿐만 아니라 전직 재정부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개석상에서 나온 그의 ‘제언’을 예사롭게 봐 넘기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시선을 의식하듯 러우 부장은 “나는 정협에서 일해 정부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지만 중국 특유의 정치 문화상 당·정과 사전 조율을 거쳐 대미 메시지 내용과 수위를 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중간재 등의 대미 수출 중단 제안은 중국이 더는 미국과 대등한 관세전을 벌일 수 없는 지경이 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중국과 미국은 지난 송고 ※ 난민인권센터 김규환 대표는 성공회대에서 교직원으로 재직하면서 1999년부터 버마(미얀마) 난민을 돕는 시민단체에서 10년간 일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종교적 색채 없이 난민을 돕자는 취지에서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과 함께 2009년 난민인권센터를 결성했다. 송고”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 송고(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4명은 추석 명절을 달가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명절 연휴 때 역귀성 하는 트렌드에 더해 ‘호캉스’를 즐기려는 가족들이 많아지면서 호텔업계가 즐거운 마음으로 추석을 기다리고 있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명절은 호텔업계의 전통적인 비수기였으나, 작년 사상 최대로 긴 명절에 호황을 누렸던 호텔들은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더 좋은 실적을 낼 전망이다. 서울웨스틴조선호텔은 18일 기준 올해 추석 패키지 예약률이 작년 대비 약 30%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당일 예약이 많은 기간이라 예약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조선호텔은 전망했다. 조선호텔은 레트로에 복고 아날로그 감성, 현대적인 시각, 색감의 재미를 더한 ‘추석회동 패키지’를 선보이고 있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은 추석 패키지를 포함 추석 기간 객실 예약률이 지난해 대비 약 30% 증가했다. 추석 패키지만 놓고 보면 작년보다 예약률이 현재까지 약 25% 증가했고, 기간이 아직 남아 추가 예약도 기대하고 있다.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은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실속 있는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다익선’ 패키지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경우도 시그니엘서울은 작년 대비 소폭 상승했고, 평주보다 2배 가량 높은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롯데호텔월드는 현재 이미 거의 만실이다. 한화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더플라자’의 추석 패키지 예약률도 작년 대비 5% 정도 상승했다. 더플라자는 최근 소비 트렌드인 가심비(가격대비 높은 만족도)를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인테리어를 한 객실에서의 휴식과 특별한 기프트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추석 패키지를 마련했다. 한화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서울 특급호텔의 내국인과 외국인 투숙 비율이 유일하게 뒤집히는 기간이 명절”이라며 “이번에도 지방에서 올라오는 역귀성 고객은 물론 많은 분이 호텔에서 휴식을 즐기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

인삼 하면 ‘고려인삼’이다. 한국의 고유특산물로 해외수출 역사만 1천50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대표명품이다. 외국인에게 인삼은 김치, 태권도와 함께 한국을 연상하는 3대 이미지다. 고려인삼은 흔히 ‘개성인삼’으로 불린다. 개성상단의 주력품으로 원산지는 개성 근처 ‘장단’이다. 물론 대부분은 북한에 위치해 있다. 한국에선 장단면 일대가 유일한 개성인삼 본원지다. 파주시는 이를 기념해 2005년을 ‘파주개성인삼 원년의 해’로 정하고 매해 10월 인삼축제를 열어오고 있다. 파주개성인삼이 고려(개성)인삼의 적자인 건 여러 문헌에서 증명된다. 고려시대 최대 무역항이었던 예성강 하구 벽란도에서 중국·아라비아와 교역할 때 최고의 특산품이 바로 인삼이었다. (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출장샵추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연구팀은 유도체화 없이 기체상 ‘주인-손님’ 화학법이라고 불리는 방식을 이용해 두 종류의 시알산을 높은 감도로 분석했다. ‘주인-손님’ 화학은 주인 역할을 하는 분자가 자신의 분자 구조 안에 손님 분자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여서 안정한 복합체를 형성하는 현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두 시알산의 용액 상태 농도비는 기체 상태에서 주인-손님 복합체 비율과 비례했다. 복합체 형성 비율은 주인 분자 구조 인식 능력에 따라 결정된다. 이 점을 이용해서 각 시알산 복합체 이온 세기를 비교해 분석하는 게 핵심 원리다. 개발된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을 최소 농도 1.6pmol(피코몰)까지 정량할 수 있다. 유도체화가 필요한 기존 분석법과 비슷하다.”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송고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러나 18일부터 이틀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도출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등의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은 이 ‘빈칸’에 어느 정도 답을 채워 넣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가시적 성과라고 한다면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은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를 담고 대북 특별사절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힌 적은 있으나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이를 “확약”했다는 점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즉,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에 맞서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 입장을 굽히지 않는 미국을 향해 김 위원장의 흔들림 없는 비핵화 의지를 ‘보증’한 셈이다. 문 대통령 역시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이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말해 비핵화 협상을 놓고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문화 및 예술분야의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신임 사장에는 김경호(59) 전 서울시의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전남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1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시에서 복지건강실장, 상수도사업본부장, 도시교통본부장, 광진구 부구청장 등을 지내고 올해 1월 퇴임했다. 김 내정자는 17일 열린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께 김 내정자를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송고보수단체 돌발행동이 최대 변수…경찰력 총동원될 듯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9일 남북정상회담 발표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실현된다면 물 샐 틈 없는 최고 수준의 경비·경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은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외국의 국가 원수 또는 행정수반과 그 배우자’ 또는 ‘그 밖에 경호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중요인물)’을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 대상으로 규정한다. 한국은 아직 공식적으로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지만, 남북관계 특수성을 고려하면 경호당국이 김 위원장에게 국가원수급 경호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요인 경호는 경호처에서 주관하며, 군·경찰 등 관계기관도 경호처 지휘를 받아 각자 역할을 수행한다. 경찰은 경호업무 일부와 함께 김 위원장 동선 외곽경비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 방문 상황에서 예상되는 최대 돌발변수는 북한 정권에 비판적 시각을 지닌 극우보수단체들의 움직임이다. 일부 단체가 김 위원장 동선 주변에서 집회나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 사진 또는 인공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인다면 정부로서는 난감한 입장에 처할 수 있다. 김 위원장 방문은 남북관계의 일대 전기가 될 중요 사건이지만, 집회·시위의 자유도 최대한 보장해야 하는 만큼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의 고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경호처와 협의를 거쳐 경호구역을 폭넓게 설정, 돌발상황이 김 위원장 동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이 서울 외 지역까지 둘러볼 가능성도 있어 방문 기간에는 경비, 교통, 수사, 생활안전 등 기능을 불문하고 전국 경찰력이 총동원될 확률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김 위원장 방문과 관련해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방문 시기가 대략적으로라도 정해지면 경비·경호계획을 세우고 1개월 이상 사전 모의훈련(FTX)을 실시하는 등 준비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취지가 소망스럽다고 하더라도, 일이 성사되도록 하는 세심한 정치력이 담보되지 않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미 “당 대표가 갈 이유는 없다”, “들러리밖에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쑥 기자회견 형식으로 동행 요청을 하는 것은 상대를 배려하는 모양새가 아니다. 야당으로서는 정치적 압박으로 받아들일 소지가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나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 여야의 입장이 다른 것은 견해가 옳고 그름을 떠나 엄연한 정치적 현실인 만큼, 야당 대표의 방북 동행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합당한 사전 설명과 동의 절차가 선행되는 게 마땅했다. 섬세한 사전조율의 부재가 오히려 초당적 대응이라는 취지를 갉아먹은 형국이다. Vide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이 주축이 될 가능성이 크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올해 초 기존 만수대예술단 삼지연악단을 주축으로 청봉악단을 비롯한 다른 악단 가수와 연주들이 참여해 결성된 연합 악단으로, 오케스트라만 85명 정도고 합창단원과 가수, 무용수까지 총 140여명 규모로 알려졌다. 지난 1월 방남 공연과 4월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때 합동공연을 했으며, 이번 남북정상회담 부대행사로 지난 18일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예술공연도 담당했다. 1월 강릉과 서울 공연 때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북한 가요 ‘반갑습니다’로 시작해 북한 가요와 ‘J에게’, ‘사랑의 미로’와 같은 한국 가요, 클래식 음악 등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일부 노래는 개사까지 하며 가급적 정치색을 배제하고 친밀감을 높일 수 있게 공연 구성에 신경을 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예술계에선 이번 두 번째 방남 공연은 민족화합이란 주제를 유지하면서도 첫 공연 때와는 차별화된 레퍼토리를 준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인천 유통시장서 현장점검(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대북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 송고한민족 정체성 함양하며 네트워크 활성화 모색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주최하는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24개국에서 80여 명의 한인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스무 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21일까지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며 정체성을 함양하고 교류활동을 통해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에 나선다. 개회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국내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중요한 시기에 모국 방문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여정에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며 “대회 기간 서로의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교류활동을 벌여 미래의 꿈을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30만5천명 신청…6만명은 소득·재산 초과로 탈락조사 미완료 아동은 10월에 소급해 두달분 지급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아동수당이 전국 만0∼5세 아동 190만명에게 처음으로 지급된다. 첫 지급일은 오는 21일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아동수당 지급 신청을 받은 결과, 이달 14일까지 총 230만5천명이 신청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신청 아동은 국내 만 6세 미만 아동 244만4천명의 94.3%에 해당한다. 14일 기준으로 아동수당 지급이 확정된 아동은 184만4천명이며, 40만1천명은 금융정보 조회 중이거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조사하고 있는 경우로 지급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복지부는 지급 확정자가 계속 늘고 있어 오는 21일 첫 지급일에 수당을 받는 아동은 19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아동수당은 아동 양육에 따른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아동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국가가 지급하는 수당이다. 만 6세 미만 아동 1인당 월 10만원을 지급하지만, 상위 10% 수준의 소득을 올리는 고소득자의 자녀는 지급대상이 아니다.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소득인정액(가구의 소득·재산을 소득 기준으로 환산한 금액) 기준은 3인 가구 월 1천170만원 이하, 4인 가구 1천436만원 이하, 5인 가구 1천702만원 이하다. [표] 9월 14일 기준 아동수당 신청, 조사, 탈락, 지급결정자 현황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올해의 관광도시 선정을 계기로 관광객 모으기에 옷소매를 걷었다. 6일 공주시에 따르면 지역 주요 명소 일곱 곳을 선정해 ‘칠공주’라는 이름을 붙였다. 충남역사박물관(효심공주), 공주제일교회(제일공주), 공주역사영상관(재미공주), 당간지주(대통공주), 하숙마을(추억공주), 풀꽃 문학관(시인공주), 황새바위(순교공주) 등이다. 세계유산인 공산성과 송산리고분군을 품은 공주에는 민족 영산인 계룡산과 마곡사, 갑사, 신원사, 동학사 등이 자리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 미역바위는 돌미역을 채취하며 살아가는 어민들에게 가장 중요한 삶의 터전이나 다름없다. 제전마을 등 어촌 주민들은 매년 추첨을 통해 각자 미역바위를 배정받는다. 미역바위에 따라 생산되는 돌미역은 질이 차이가 나기 때문에 추첨일을 전후해 어민 간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한다. 마을별로 차이가 있지만 미역바위당 5∼6명, 많게는 7명 정도가 배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령으로 노동이 어렵거나 다른 생업을 우선으로 하는 주민은 추첨을 포기하는 대신 소정의 돈을 받기도 한다. 1960∼70년대에는 울산 북구 대부분의 마을에서 수면 위로 솟아 있는 갯바위를 폭파해 바닷속으로 가라앉히기도 했다. 미역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인위적으로 미역바위를 만든 것이다. IELTS on computer에 대해서 더 알아보고 싶으시다면: https://www.ieltsasia.org/kr/choose-test-format 송고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표준과학연구원, ㏁급 양자 고저항 측정 성공 이 부회장의 이번 첫 방북으로 삼성도 현대처럼 대북사업의 물꼬가 본격적으로 트일지에 재계가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삼성전자만 놓고 보면 북한의 인프라와 기술 숙련도 등을 감안할 때 과거처럼 가전제품을 위탁가공 생산하는 것 외의 협력모델을 떠올리기 어려워 보인다. 그러나 삼성그룹 계열사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건설·조선·상사·바이오·광고 등 검토해볼 만한 대북사업 시나리오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CNN도 이날 이 부회장의 방북을 조명하면서 “남북한 경제가 연결되고, 한국이 아시아 대륙과 연결될 수 있는 육로가 생기고, 수익성이 높은 무역과 인프라가 개방될 수 있는 계획들을 문재인 정권이 제시했다”며 “이런 계획은 결국 삼성과 다른 재벌들에도 (사업적)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563 The more compact design has a bigger, customizable Notch display. Its 5.84″ screen is set within a rounded body that would traditionally feature a 5.2″ screen. Consumers will be pleased to discover they can now switch freely between the bigger 19:9 Notch View and 18:9 FullView displays and still maintain a large field of vision while gaming or watching their favorite TV shows and movies.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地)에서 두드러졌다.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뛰었다. 반면 이들 4개 핵심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지역 상업지의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해 대도시와의 격차가 전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통신은 대도시와 지방 핵심도시 상업지 지가가 상승한 원인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라 점포와 호텔이 늘어난 것을 첫번째로 꼽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교토(京都)의 경우 상업지 지가가 7.5%나 뛰었다. 여기에 경기 호황으로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시골 사이의 지가 양극화 현상은 주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주택지 지가는 3개 대도시와 4개 지방 핵심도시에서 각각 평균 0.7%와 3.9% 상승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인구 감소가 심각한 아키타(秋田)의 경우 주택지 지가가 2.4%나 떨어졌다. 한편,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이었다. 이 빌딩의 1㎡당 지가는 4천190만엔(약 4억1천870만원)이었다.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 과거 한 기무사령관은 ‘기무사는 군내 서비스 기관’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기도 했다. 지휘관이 작전을 제대로 하고 부대를 잘 운용하도록 기무부대가 측면 지원하는 서비스맨의 자세로 복무하자는 운동이었다. 일종의 특권의식을 버리자는 것이었지만, 얼마 안 돼 흐지부지됐다. 기무사는 이석구 현 사령관 부임 이후 군 인사 정보와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총괄했던 송고과거정권 ‘기무보고서’ 유혹 떨치지 못해…”과잉충성 항상 문제”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각종 자산과 차량의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한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리라로 전환하게 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사위인 베라트 알바이라크 재무장관은 지난달 29일 부동산 계약을 리라로만 하게끔 의무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시행 시기를 예고하지는 않았다. 터키에서는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부동산 매매·임대차 거래에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고 리라화를 방어하려는 조처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이달 12일까지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25일 현재 최다승 부문에서 현역선수 1위는 137승을 올린 배영수(37·한화)이고, 2위는 129승의 장원준(33·두산)이다. 나이를 고려하면 배영수보다 장원준이 송진우의 기록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지만 장원준도 81승을 추가하려면 향후 5년 이상 15승씩 거두거나, 8년 이상 10승씩 올려야 하는데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현재 KBO리그의 간판 투수인 양현종(30·KIA)과 김광현(30·SK)은 나란히 115승을 기록 중이다. 이들도 6년 연속 15승씩 올린 후 7년째 6승을 추가하거나, 10년 연속 10승씩을 거둬야 하는데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부상 등의 변수를 감안하면 장담할 수 없는 도전이다. 투수 부문 중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은 이르면 내년쯤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부문이다. 최다 세이브는 전성기에 해외로 진출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보유한 277세이브인데 현재 임창용(42·KIA)이 258세이브, 손승락(36·롯데)은 244세이브로 뒤를 쫓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내일 발표되는 실험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SKNO-1, HL60 및 K052 세포계에서 MEN 1112/OBT 357의 세포 독성 활성을 높인다는 점을 강력하게 제시한다. 주장 박찬희 “선수들끼리 정신적으로 더 무장했다”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위기에 빠졌던 한국 남자농구를 2연승으로 구해낸 김상식 감독대행이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2차 예선 E조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완파했다. 우리나라는 이달 초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냈으나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13일 요르단과 원정 경기에 이어 이날 시리아와 홈 경기까지 2연전을 앞둔 대한민국농구협회는 김상식 코치를 감독대행에 선임해 시리아전까지 치르게 했고, 김 감독대행은 2연승으로 ‘소방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김 감독대행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에게 상대가 강팀이든, 약팀이든 또는 훈련이든 실전이든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선수들이 준비한 대로 잘 따라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승리 요인을 선수들에게서 찾았다. 한국은 요르단 원정에서 86-75로 값진 승리를 따냈고, 이날 대승으로 6승 2패를 기록하며 레바논과 함께 E조 공동 2위가 됐다. 뉴질랜드(7승1패), 레바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로 구성된 E조에서 3위 안에 들어야 2019년 월드컵 본선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김 감독대행은 “수비에서는 바꿔 막기를 할 것인지, 아니면 따라가는 수비를 할 것인지 등을 놓고 두 세 가지 패턴을 준비했다”고 소개하며 “공격에서도 공 없는 선수들이 움직여줘야 기회가 나기 때문에 위크 사이드의 움직임을 주문했는데 기술이 있는 선수들이라 알아서 잘 따라줬다”고 이날 경기를 준비한 과정을 설명했다. 다만 김 감독대행은 “일단 저에게 주어진 임무는 오늘 경기까지”라며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협회로부터 들은 바가 없기 때문에 말하기 조심스럽다”며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일정이나 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이목희 부위원장과 장신철 부단장, 중앙부처 관계자들은 군산국가산업단지와 한국 송고(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19일 오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시를 찾아 일자리 상황을 살피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군산은 지난해 7월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지난 5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대량실업이 발생하고 경제가 추락해 지난 4월 정부로부터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27%”‘사망자 없는 총격사건’ 용의자 체포율 한자릿수(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관광객과 쇼핑객들이 바쁘게 돌아다니고 교외 주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는 시간, 도시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서 하루 평균 10명이 총에 맞아 2명이 숨진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제한된 지역에서 총격이 그렇게 빈발하는데도 총 쏜 용의자가 잡히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현지시간)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달 시카고 남부에서 참담한 총기 사고를 당한 디앤젤로 노우드(30)의 사연과 함께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노우드는 지난달 30일 한 주류 가게에서 형 오머(35)와 같이 총격을 받았다. 노우드는 배·가슴·팔목 등에 총상을 입고 입원했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은 형은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형 지인들을 우연히 만났는데 시비가 오가다 한 사람이 총을 꺼내 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형사가 찾아와 사진 한 장을 내밀며 ‘총 쏜 사람이 맞는지’ 물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모르고, 사건 당시 본 얼굴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이런 일은 일상”이라며 “형사들은 이제 전화도 없다.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노우드 형제는 총기 폭력이 전염병처럼 만연한 시카고의 또다른 사건 피해자들일 뿐이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총에 맞아 331명이 숨지고 1천737명이 부상했다. 총기 외 폭력을 포함하면 살인사건 피해자는 388명에 달한다. 신문은 미국 어느 도시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그런데도 이곳에서 대다수 살인사건이 미결 처리되며,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엔 수사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자료를 인용,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시카고 경찰은 살인사건 용의자의 27%를 검거했을 뿐”이라며 미국 50개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전했다. 시카고대학 범죄연구소에 따르면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 시카고 경찰의 용의자 체포율은 한자릿수로 내려간다. 특히 그 숫자는 2014년 10%에서 2015년 7%, 2016년 5%로 점점 더 떨어졌다. 신문은 “다른 도시도 패턴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경우 2013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71%에 달하나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30%대로 떨어진다고 전했다.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경우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67%,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18%였다. 시카고 경찰은 “용의자 체포율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이 지난해 33%에서 올해 44%로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올 연말까지 살인사건 전담 수사관 300명을 추가 고용(1천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소수계 사회가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민들은 사건을 목격하고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고, 피해자는 범죄 연루 가능성이 드러날까 신고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동시에 주민들은 “범죄에 속수무책이고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하는 경찰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자경단을 활성화하는 편이 낫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이날 5개월 된 남동생을 안고 나무 위로 급히 몸을 피하는 장남을 떠받쳐주다가 한꺼번에 목숨을 잃은 부모의 안타까운 소식도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뜨거운 이슈가 됐다고 한다. 댐 아래 13개 마을을 휩쓴 물의 높이가 최고 16∼17m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람만 27명이고, 실종자도 13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아직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주민도 3천 명이 넘는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라오스 남부 참파삭 주의 팍세 공항에서 사고 현장인 아타프 주로 가는 16B 도로는 이번에 홍수피해가 없었음에도 곳곳이 패어 있었다. 또 산 중턱에 있던 소형 댐이 붕괴하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간신히 복구해놓은 흔적이 역력했다. 아타프 주로 들어선 직후에는 폭우로 일부가 유실된 다리를 차량이 가까스로 통과하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SK건설 측은 댐 사고가 발생하기 전 10일가량 이 지역에 쏟아진 비가 무려 1천300㎜에 달했고, 사고 전날에는 44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SK건설이 재난상황실을 꾸린 호텔에서 수몰 마을과 가까운 현장상황실까지 가는 길도 전날까지 완전히 잠겨 배로 이동해야 했을 정도다. 회사 관계자는 “수몰 사고가 난 마을은 평년에도 우기에는 공사 차량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범람하고 사고 전에도 마을 상당 부분이 이미 잠겨 있었다”면서 “라오스 정부도 이번 사고를 자연재해라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